선진, 인도 축산 시장 본격 진출… 한국 축산업의 ‘글로벌 도전’ 이끈다

해외 5개국 진출하며 글로벌 부문 강화… 2020년 신규 공장 준공으로 본격 성장 예고
이범권 총괄사장 “선도기업답게 ‘신시장 개척’에 거침없이 도전” 자신

출처: 선진 (코스피 136490)
2019-04-29 10:08
  • 스마트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이 인도 현지 법인 개소식을 진행하고 본격적인 인도 낙농 사료 시장 공략에 나선다

    스마트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이 인도 현지 법인 개소식을 진행하고 본격적인 인도 낙농 사료 시장 공략에 나선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4월 29일 -- 스마트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은 21일(일) 인도 펀자브 주 라즈퓨라에 현지 법인 ‘Sunjin India Feeds Pvt. Ltd.’를 설립하고 개소식을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행사에는 선진 김대현 부사장을 포함한 임직원과 대리점, 해당 지역 내 사양가를 포함한 약 400여명이 참석하며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선진은 이번 법인 설립이 국내 축산기업 최초의 인도 현지 진출 사례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인도는 소,돼지고기 소비가 적은 종교적 특성으로 인해, 비육분야가 강세인 한국 축산 기업이 진출을 주저해 온 시장이다. 하지만 선진은 급증하는 인도의 우유 생산량에서 가능성을 확인하고 국내 낙농사료 부문의 자신감을 바탕으로 사업 진출을 결정했다.

선진은 1997년 국내 최초로 펠렛형 낙농사료 ‘썬택’을 출시하며 최단기간 업계 1위를 기록하였고, 현재에도 낙농사료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현재 인도에서도 같은 이름인 ‘썬택’을 출시하며 다시 한번 좋은 기억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2017년 OECD와 FAO(세계 식량농업기구)의 전망에 따르면, 현재도 세계 1위인 인도의 우유 생산량은 2026년까지 약 3배 증가할 것이라 예상돼 선진 인도 법인의 성장성이 더욱 기대되고 있다.

선진 인도 법인은 월 5000톤 규모의 공장을 임대하며 본격적인 생산을 진행한다. 인도 펀자브, 하리아나, 유타란찰, 우타르프라데시 등 서북부 지역 낙농가 영업에 나선다. 또한 1년여의 현지 시장 탐색기를 거친 후 2020년에는 국내 노하우를 바탕으로 자체 신규공장을 준공하여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 인도 시장 진출로 선진은 필리핀, 중국, 베트남, 미얀마에 이어 해외 5개국 17개 공장으로 사업 영역을 한 단계 넓혔다. 선진 이범권 총괄사장은 “지난 사업과 달리 인도 시장은 선진이 국내 최초로 개척하는 시장으로 ‘새로운 도전’의 의미가 더욱 크다”며 “선도 기업답게 한국 축산업이 나아갈 신시장을 연다는 생각으로 거침없이 돌파해 보이겠다”고 밝혔다.

1973년 제일종축을 모태로 시작한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은 45년간 양돈을 비롯해 사료, 식육, 육가공 생산 및 유통에 이르는 사업체제를 갖춘 축산전문기업이다. 83년부터 꾸준한 연구를 통해 한국의 기후풍토에 잘 적응하고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국내 최초 한국형 종돈을 개량해 냈으며, 1992년에는 국내 최초 브랜드돈육 1호 ‘선진포크’를 출시, 뛰어난 맛과 품질로 20년 이상 소비자들의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97년 필리핀을 시작으로 베트남, 중국, 미얀마, 최근 인도에 이르기까지 총 5개국으로 글로벌 사업을 전개하며 대한민국의 우수한 축산기술을 세계적으로 널리 알리고 있다. 현재 축산ICT 사업분야를 포함한 4차 산업혁명에 부합하는 스마트 축산 모델의 개발에 과감한 투자를 진행 중이다.

웹사이트: http://www.sj.co.kr

언론 연락처

선진 홍보대행
메타커뮤니케이션즈
진지웅 팀장
02-566-6230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