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무형문화재 낙화장 김영조, 애플 역사전에 스티브 잡스 작품 전시

국가무형문화재 낙화장 김영조 선생, 10년 전 낙화로 그린 스티브 잡스 작품을 5월 11일부터 26일까지 가로수길에서 열리는 애플역사전에 전시

2019-05-08 13:09
  • 국가무형문화재 낙화장 김영조가 애플 역사전에 스티브 잡스 작품을 전시한다

    국가무형문화재 낙화장 김영조가 애플 역사전에 스티브 잡스 작품을 전시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5월 08일 -- 국가무형문화재 136호 낙화장 김영조는 5월 11일부터 26일(16일간)에 가로수길에 위치한 에이라운지에서 진행하는 애플 역사전(展)에 스티브 잡스 작품을 전시한다. ‘낙화장’은 종이, 나무, 가죽 등의 바탕소재를 인두로 지져서 그리는 기술과 기능을 보유한 장인을 말한다.

전시될 스티브 잡스 작품은 10년 전에 작업한 것이다. 낙화장 김영조는 인물의 이목구비가 뚜렷하고 개인적으로도 존경할 만한 기업인이기에 그의 정신을 깃들여 그렸다고 작품의 작업 동기를 설명했다. 이러한 취지와 동기가 애플 역사전과 일맥상통하여 전시까지 이뤄지는 결과를 낳았다.

애플 역사전을 총괄 기획한 AtoZ Lounge 한준희 대표는 “한국의 전통공예인 낙화로 그려진 스티브 잡스는 일반인이 예상하기도, 상상하기도 어려운 작품이다. 이러한 귀한 작품이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애플 유저들에게 꼭 보여주고 싶은 마음에 한 걸음에 달려갔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1984년 출시된 매킨토시를 시작으로 2000년 이전의 다양한 애플(APPLE) 제품들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을 예정이다. 보기만 하는 일반 전시와는 달리 실제 제품들을 만져보고 고전게임도 하는 등 다양한 체험 콘텐츠와 일반인이 알지 못했던 제품들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김영조 낙화장은 충북 보은 전통공계체험학교에서 다양한 체험과 교육, 전수 등의 활동을 하고 있으며 낙화장을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에 알리고자 더욱 활발한 활동을 할 예정이다.

우드스 개요

우드스 2015년 3월에 창립한 스타트업으로 IT융합 원목가구(woodth.com), 건축 디자인·시공(woodthdnb.com), 공유공간사업(a-lounge.co.kr)에 대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향후 A에서 Z까지 전문 분야별 공간확장을 통해서 회사와 회사 간 팀빌딩이 가능하고 상호 협업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고자 한다. 현재는 서울 강남 가로수길에 A-LOUNGE(Architechure)가 운영 중이며 2019년 하반기 중국유학생 대상 쉐어하우스와, 프로덕션 라운지를 추가로 오픈할 예정이다.

웹사이트: http://www.atozlounge.com

언론 연락처

우드스
한준희 대표이사
010-9262-007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