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K-Champ 보육기업 코나투스, 티비티 등으로부터 12억 투자유치

2019-06-14 15:00
  •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K-Champ 보육기업 코나투스, 티비티 등으로부터 투자유치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K-Champ 보육기업 코나투스, 티비티 등으로부터 투자유치

성남--(뉴스와이어) 2019년 06월 14일 -- 자발적 동승 플랫폼 ‘반반택시’를 운영하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K-Champ 보육기업 코나투스가 12억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는 티비티와 본엔젤스, 스파크랩 벤처스가 참여했다. 싸이월드, 네이버 블로그, 밴드 등 굵직한 인터넷/모바일 서비스들을 성공시킨 이람 대표가 이끄는 티비티는 네이버가 주요 출자자로 참여한 펀드를 통해 이번 투자를 주도했다.

코나투스가 운영하는 ‘반반택시’는 같은 방향의 승객들의 자발적 동승을 중개하는 택시기반 모빌리티 플랫폼이다. 승객은 반반택시 앱의 ‘동승호출’ 옵션을 선택하여 택시를 호출해 운임을 나눠내는 방식으로, 동승 과정에 택시기사가 전혀 개입할 수 없어 기존의 기사주도 합승과 구별된다.

코나투스는 승객 간 운임을 나누어 지불하기 때문에 요금 할인이 가능하고, 승객이 지불한 동승 호출료의 대부분은 택시기사에게 지급되므로 기사의 수입은 증대하는 효과가 있어, 승객과 택시기사가 상생하는 모델을 구현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반반택시는 안전한 동승에 대한 우려를 해결하기 위해 회원가입 과정에서 본인 실명인증과 신용카드 등록을 필수적으로 진행하며, 동성간 동승만 지원하고 있다.

코나투스는 택시업계가 반반택시를 환영하는 모양새라며, 4월 기사용 앱을 배포한 후 현재 1600명이 넘는 택시기사가 사전가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반반택시 앱을 사용하는 택시기사는 단거리만 뛰어도 수익이 창출되므로 궁극적으로 심야시간대 승차거부 문제가 해소될 수 있고, 장거리 승객의 입장에서는 운임부담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서울시는 3월 반반택시에 대한 플랫폼호출료 수취를 정식 승인한 바 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티비티의 김동욱 이사는 “우리처럼 택시공급이 많은 나라에서의 라이드쉐어링은 사회적 갈등을 유발해 왔다. 코나투스는 정보통신기술의 도움으로 택시업계가 혁신의 주체가 되는 모빌리티 사업자로, 이를 통해 우리 국민이 기대하는 서비스의 품질과 안전을 확보하면서 택시업계 종사자들의 생계도 보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코나투스 김기동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는 반반택시를 본격적으로 알리고, 택시산업을 혁신하는 작업을 최고의 파트너들과 함께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7월 정식 서비스 출시를 위해 사전 기사모집 및 다양한 모빌리티 플레이어와의 협업을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이경준 센터장은 “코나투스만의 독창적인 모빌리티 모델이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더욱 고도화된 플랫폼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K-Champ Lab 액셀러레이팅을 통해 다양한 지원을 계속해서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개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트는 각 지역 혁신센터의 글로벌 진출 지원업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IT/게임/차세대 통신 등 특화산업 분야의 스타트업 및 벤처 기업과 중소/중견 기업 육성을 진행한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역 특화분야에 적합한 Start-up 및 벤처기업과 중소/중견기업의 육성 및 글로벌 진출 지원을 수행한다.

웹사이트: http://ccei.creativekorea.or.kr/gyeonggi

언론 연락처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추민정 주임
070-4163-4392
이메일 보내기

사업 문의
장성윤 주임
070-4164-821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