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교통운동, 현대모비스 부품대리점협의회와 교통사고 피해가정 자녀 후원 협약

교통사고 피해가정을 위한 도서/교복 지원사업 후원 협약식 진행
교통사고 피해가정에 1년간 도서와 교복을 지원

2019-07-18 10:00
  • 교통사고 피해가정을 위한 도서/교복 지원사업 후원 협약식

    교통사고 피해가정을 위한 도서/교복 지원사업 후원 협약식

  • 교통사고 피해가정을 위한 도서/교복 지원사업 후원 협약식

    교통사고 피해가정을 위한 도서/교복 지원사업 후원 협약식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7월 18일 -- 2019년 7월 16일 현대모비스 부품대리점협의회와 녹색교통운동은 교통사고 피해가정을 위한 도서/교복지원사업 후원을 위한 협약식을 현대모비스 본사에서 진행하였다.

현대모비스 부품대리점협의회의 후원금액은 1년간 2500만원으로 녹색교통운동의 교통사고 피해가정 자녀 92명을 대상으로 도서와 교복 구입을 지원하는데 쓰일 예정이다.

현대모비스 부품대리점협의회 이운석 회장은 “평소에도 자동차 사고로 인해 피해를 입은 가정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있었고, 이번 기회를 통해 교통사고 피해가정의 아이들에게 큰 힘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녹색교통운동 조강래 이사장은 “1993년 창립부터 꾸준하게 지속해온 교통사고 피해가정 지원사업에 관심과 후원을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좋은 인연으로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도서/교복 지원사업은 녹색교통에서 3년간 꾸준하게 진행해온 사업으로 녹색교통 장학생을 대상으로 7월부터 내년 6월까지 필요한 도서와 교복을 신청 받아 지원할 예정이다.

녹색교통운동은 창립된 1993년부터 교통사고 유자녀를 돕는 활동을 하고 있는 민간단체로서, 정부로부터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는 미취학부터 고등학생을 중심으로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녹색교통운동 개요

녹색교통운동은 1993년에 창립되어 ‘생명존중의 교통문화와 사람중심의 교통정책을 실현하고, 교통약자들이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거리와 쾌적한 대중교통 만들기 및 교통사고로 피해를 입은 유자녀 돕기’를 위한 시민운동을 펼쳐왔다. 사람중심의 교통과 친환경적인 교통이라는 목표의 실현, 보행권 확보를 위한 육교와 지하도 대신 횡단보도 만들기, 정지선 지키기 등 보행환경의 개선, 시내버스·도시철도 우선의 대중교통의 개편, 차없는 날 행사와 보다 더 쾌적한 대기질 확보 등과 같은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교통체계 개편에 기여했고, 교통사고 유자녀 돕기 사업도 꾸준히 수행하여 왔다. 최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자전거 이용 활성화와 저탄소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운동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추진하고 있고 기후온난화 방지를 위한 온실가스 저감대책에 앞서가는 시민운동이다.

웹사이트: http://www.greentransport.org/

언론 연락처

녹색교통운동
조직기획팀
박정영 팀장
02-744-4855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