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2019 단편영화 제작지원 선정작 시상식 개최

서울국제여성영화제와 협업으로 2편의 작품 최종 선정 및 시상(8월 1일)

2019-08-02 08:25
  • 왼쪽에서 첫 번째 나윤경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장이 수상작 두 편의 감독들에게 시상 후 함께 기념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왼쪽에서 첫 번째 나윤경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장이 수상작 두 편의 감독들에게 시상 후 함께 기념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8월 02일 --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원장 나윤경, 이하 양평원)은 8월 1일(목) 스탠포드호텔 서울(마포구 상암동 소재)에서 ‘2019 [필름X젠더] 단편영화 제작지원 공모(이하 제작지원 공모)’ 시상식을 개최하고, 올해 제작지원작으로 선정된 2편의 작품에 대해 시상했다.

양평원이 주최하고 서울국제여성영화제(집행위원장 박광수, 이하 영화제)가 주관하며 여성가족부가 후원하는 이번 공모는 일상의 현안으로부터 성평등 이슈를 생각할 수 있는 단편영화 제작을 통해 성인지 교육·문화 콘텐츠의 다양성을 증진하고자 기획되었다.

약 한달 동안 여성 영화인을 대상으로 제작지원 공모를 진행한 결과 총38편의 작품이 출품되었으며, 그 가운데 신승은 감독의 ‘프론트맨(Frontman)’과 오지수 감독의 ‘허밍(Humming)’이 선정되었다.

올해의 선정작들은 학교라는 공간을 배경으로 성별 고정관념이 깃든 일상의 문제를 다룬 것이 특징이다. 신승은 감독의 당선작 ‘프론트맨(Frontman)’은 예술 고등학교에서 성별에 따라 학생들에 대한 기대와 그들의 미래가 달라지는 현실을 아이러니와 예리한 캐릭터 묘사로 풀어냈다는 심사평을 받았다. 오지수 감독의 당선작 ‘허밍(Humming)’은 육상선수 유망주임에도 자신의 외모를 의식해 운동을 그만두고 싶은 학생과 청각장애를 가진 계약직 담임교사의 이야기를 입체적인 캐릭터와 감독의 고민을 통해 완성도 있는 시나리오로 보여줬다는 심사평을 받았다.

나윤경 양평원장은 시상식에서 다양한 관점을 통한 영화계 발전의 견인은 물론 성인지 영화 비평 교육에도 선도적 역할을 해온 서울국제여성영화제와의 협업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나 원장은 “영화제는 2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영화제의 성공적 개최뿐만 아니라, 씨네 페미니즘 학교 등 다양한 시도와 성취를 통해 우리 교육·문화의 영토에 활기를 불어넣었다”며 “양평원과 영화제가 힘을 모아 영화적 장점을 살린 교육용 영상 콘텐츠를 제작하는 첫 시도에 많은 분의 관심과 격려를 부탁드리며, 특히 이번 공모에 좋은 작품을 출품해 주신 두 감독님께 마음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선정작 감독들은 영화제 기간(8.29.~9.5.) 중 9월 3일(화) 메가박스 상암월드컵경기장점에서 열리는 [필름X젠더] 제작발표회 및 이슈포럼에 참석하여 영화계 인사와 성인지 교육 전문가 등과 함께 제작 중인 작품에 대해 활발하게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선정작은 올해 10월까지 제작이 완료되며, 내년부터 성인지 교육용 영상 콘텐츠 자료로 활용될 계획이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개요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여성발전기본법에 근거하여 양성평등 교육과 진흥의 국가적 책무를 수행하기 위해 2003년 설립된 여성가족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여성과 남성이 평등한 선진국을 목표로 양성평등 교육과 진흥을 위한 공무원 교육 및 일반인 대상의 전문강사 양성, 대국민 의식확산 사업에 힘쓰고 있다. 또한 국내외 유관기관과의 다양한 교류로 세계적 수준의 양성평등 교육진흥 전문기관으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igepe.or.kr

언론 연락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경영본부 기획조정부
이영찬 선임
02-3156-6134
이메일 보내기

문의
콘텐츠개발TF
김리나
02-3156-6184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