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정신질환자 자립을 위한 맞춤형 주택 확대 보급

8월 중 자립생활주택과 지원주택 총 34호에 입주자 53명 모집
주거와 주거서비스를 결합하여 정신질환 당사자의 안정적 지역사회 정착을 위한 디딤돌 역할

2019-08-05 05:00
  • 올해 하반기부터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주거지원사업 유형 표

    올해 하반기부터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주거지원사업 유형 표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8월 05일 -- 서울시와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는 서울시 정신질환자의 안정적인 지역사회 정착 및 자립 생활 지원을 위하여 서울시에 주민등록이 등재된 만 18세 이상의 자립 의지가 있는 정신질환자를 대상으로 8월부터 자립생활주택과 지원주택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2018년부터 ‘서울시 정신질환자 자립생활주택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주거와 당사자의 욕구와 필요에 기반한 주거 서비스가 결합한 형태의 자립생활주택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 정신질환자의 주거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2019년 하반기부터 주거지원사업을 확대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부터 운영되는 해당 주거지원사업은 두 가지 유형으로 △자립생활주택 △지원주택이다(표 참조).

이번 입주자 모집에서 자립생활주택은 구로구 10명, 금천구 18명, 동대문구 10명으로 총 38명의 입주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서울시청 홈페이지에서 공고를 확인하여 신청서류를 구비한 후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주거지원팀으로 이메일 제출 혹은 방문 접수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강동구에 소재한 지원주택은 총 15명의 입주자를 모집할 계획이며, 서울시주택도시공사(SH) 홈페이지에서 공고를 확인하여 신청서류를 구비한 후 서울주택도시공사 본사로 방문 접수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이해우 센터장은 “서울시 자립생활주택과 지원주택 사업의 원활한 운영과 입주자에 대한 지원 서비스의 효과성을 증대시킴으로써 정신질환 당사자의 안정적인 지역사회 정착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자립생활주택 및 지원주택 모집 일정과 세부내용은 각각 서울시청 홈페이지와 SH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블루터치 홈페이지 모집공고 게시판에도 게시되어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주거지원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개요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는 2005년 전국 최초로 개소한 광역형 정신건강복지센터이다. 서울시민들의 정신건강을 향상시키고 정신질환을 예방하며 정신건강의 어려움이 있는 시민도 더불어 살며 회복되는 행복한 서울을 만들기 위해 정신건강증진기관들과 협력하여 전문적이고 다양한 정신건강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blutouch.net

언론 연락처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정신건강증진팀
김진희
02-3444-9934(내선253)
이메일 보내기

주거지원팀
02-3444-9934(내선 273, 25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