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애예술인협회 방귀희 교수, 삼육대학교 교양과목으로 ‘장애인 인식 개선을 위한 강의’ 진행

방귀희 교수 “최고의 인문학 강의로 만들 터” 다짐
국내 최초로 삼육대학교에 ‘장애인 인식 개선을 위한 강의’ 개설

2019-08-28 18:23
  • 장애인 인식 개선을 위한 강의 안내

    장애인 인식 개선을 위한 강의 안내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8월 28일 -- 국내 최초로 삼육대학교 스미스대학(김용성 학장) 교양과목으로 장애인 인식 개선을 위한 ‘문학과 장애’라는 과목이 개설되어 매주 수요일 수업이 진행된다.

이 과목을 맡은 방귀희 교수(한국장애예술인협회 회장)는 5월 교재‘장애인문학론’을 발간하였는데 포용사회로 가는 길이란 부제에서 알 수 있듯이 장애인식론이 포함되어 있다.

8월 28일 첫 수업을 시작한 방귀희 교수는 “과목이 개설되었지만 학생들이 수강신청을 하지 않아 폐강이 되면 어쩌나 걱정을 하였는데 40명 정원이 꽉 채워져 깜짝 놀랐다. 수업에 임하는 학생들의 자세가 진지해서 흐뭇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학과 장애’ 과목은 대학에서 실시하는 최초의 장애인 인식 개선교육으로 요즘 장애인계에서 실시하고 있는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은 단발성이지만, 대학에서는 장애인관이 어떻게 형성되었으며, 장애인 인식을 개선할 수 있는 이론은 무엇이고, 장애인지 감수성을 높일 수 있는 방법 등을 체계적으로 강의하는 최고 수준의 인문학 강의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방 교수는 역사적인 첫 강의를 맞아 40명 수강생 전원에게‘장애인문학론’을 선물하여 학생들의 부담을 덜어주었다.

웹사이트: http://www.emiji.net

언론 연락처

한국장애예술인협회
김세영
02-861-8848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