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숙환 개인전 ‘자연의 호흡, the Breath of Nature’ 개최

먹선·태운 화선지로 자연의 호흡 표현
9월 25일부터 10월 7일까지 동덕아트갤러리에서

2019-09-23 07:00
  • 오숙환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동양의 오랜 전통인 회화 형식을 활용했다

    오숙환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동양의 오랜 전통인 회화 형식을 활용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9월 23일 -- 한국화가이자 이화여자대학교 명예교수인 오숙환 작가의 개인전 ‘자연의 호흡, the Breath of Nature’이 25일(수)부터 10월 7일(월)까지 동덕아트갤러리에서 개최된다.

오숙환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자연경관을 토대로 한 수묵 추상화 10여 점과 화선지를 불로 태워 완성한 작품 10여 점 등 총 20여 점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서는 오랜 연구 끝에 빛과 자연을 먹으로 표현해 낸 작가의 다양한 조형성을 엿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시의 이름인 ‘자연의 호흡’에도 자연을 관조할 때 원근법이나 소실점에 연연하지 않고 모든 사물을 한 개의 매스(Mass)로 표현하고자 했던 작가의 의도가 이미 담겨 있는 듯하다.

오숙환 작가는 이번 전시를 위해 자연을 구성하는 모든 생명체의 공통점인 ‘호흡’에 집중했다. 건강한 호흡에는 일정한 규칙과 파장이 깃들어 있기 마련이라는 믿음으로 사막의 모래 무늬, 강에 일렁이는 파문, 바람이 이끄는 뭉게구름 속에서 건강한 호흡을 찾아내 형상화했다. 관람객들은 이제 작품의 먹선이나 화선지를 태운 흔적을 통해 작가의 이러한 노력을 충분히 전해 받을 수 있다.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동양의 오랜 전통인 회화 형식을 맘껏 활용했다. 세로로 긴 여섯 폭이 연결된 ‘자연의 호흡 Ⅰ’은 조선시대 국왕의 어좌 뒤를 지켰던 ‘일월오봉병(日月五峯屛)’에서 영감을 받았으며, 가로 570m 길이의 ‘자연의 호흡 Ⅲ’은 동양회화의 두루마리 형태, 즉 횡권(橫卷, hand scroll)으로 제작된 것이다. 그리고 또 다른 ‘자연의호흡’은 똑같은 크기의 화폭을 나란히 붙인 대련 형식을 따랐다. 결국 이번 전시에서는 동양화가 위축되고 주변으로 밀려나는 상황에서 전통 회화와의 연결고리를 찾고자 하는 작가의 노력이 빛을 발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오숙환 작가는 이화여자대학교 미술대학 동양화과 동대학원을 졸업한 후 1981년 마지막 국전에서 대상을 수상, 줄곧 먹의 표현성을 탐구하며 빛의 세계를 표현해 왔다.

동덕아트갤러리 개요

동덕아트 갤러리는 문화 예술의 중심지인 인사동에 자리한 전시, 문화 공간이다. 1979년 동덕학교 법인에 의해 동덕 미술관으로 개관한 이래, 한국 미술 문화의 동향을 보여주는 다양한 전시를 개최하여 작가들에게는 창작 발표의 장을, 시민들에게는 자유로운 예술 감상의 기회를 제공하여 왔다. 시대의 새로운 요구와 함께 호흡하기 위해 동덕아트 갤러리는 동시대 작가 및 기획자의 창작 발표의 장을 제공하고 다양한 방식의 전시와 세미나, 문화 행사 개최를 통해 미술 문화의 현장과 담론이 교류되는 역동적인 공간이 되고자 한다.

언론 연락처

동덕아트갤러리 홍보대행
컬처플러스
서선미
02-2264-9028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