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범보전기금, 블라디보스톡 ‘호랑이의 날’ 축제 참가

러시아와 호랑이, 표범 공동연구 추진

2019-10-07 17:55
  • 블라디보스톡 호랑이축제 퍼레이드에 참가하고 있는 한국범보전기금 회원들, 사진제공: 러시아 표범의 땅 국립공원

    블라디보스톡 호랑이축제 퍼레이드에 참가하고 있는 한국범보전기금 회원들, 사진제공: 러시아 표범의 땅 국립공원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10월 07일 -- 연례 호랑이축제가 9월 28, 29일 이틀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개최됐다.

호랑이축제는 블라디보스톡시 주최로 해마다 9월 마지막 주말에 열리는 러시아 연해주 지역의 대표 축제이다. 시민 수만 명이 가두행진에 참여하면서 호랑이 보전의 중요성을 시민과 국제사회에 알린다.

올해는 한국범보전기금이 한국을 대표해 축제에 참가했다. 한국범보전기금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한국범, 즉 한국호랑이와 한국표범 보전 및 연구활동을 하고 있는 민간기구이다. 한국호랑이와 한국표범은 러시아에서는 아무르호랑이 및 아무르표범으로 불린다. 단체의 대표 서울대 이항 교수를 포함한 회원 8명이 이번 호랑이 축제에서 시내를 가로지르는 퍼레이드와 광장행사에 함께했다.

한국범보전기금 연구원들은 축제에 앞서 9월 15일부터 30일까지 러시아 ‘표범의 땅 국립공원’을 방문했다. ‘표범의 땅 국립공원'은 러시아 연해주 최남단 북한 및 중국 접경지역에 설치된 대규모 국립공원으로, 멸종위기 한국호랑이와 한국표범의 마지막 서식지를 지키는 보루로서 핵심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방문은 2016년 한국범보전기금과 표범의 땅 국립공원 사이에 체결된 상호협력 양해각서에 따른 후속조치이다. 양해각서에 따라 두 기관은 한국호랑이와 한국표범 보전을 위한 유전자연구와 생태관광 개발을 위해 협력해 왔다.

이번 방문 중 두 기관은 국립공원 본부에서 보전유전학 공동세미나를 개최하고, 연구소에서 야생 호랑이와 표범 분변 시료를 이용한 유전자 실험과 실습을 진행했다. 유엔환경계획 생물다양성협약(Bio-Bridge Initiative)과 환경부가 이번 교류와 공동연구를 후원하여 국제교류의 의미를 더했다.

한국범보전기금 대표인 서울대 수의대 이항 교수는 “러시아 ‘표범의 땅 국립공원’에는 호랑이, 표범과 더불어 사슴, 노루, 곰, 스라소니, 여우 등 한반도에서 사라진 다양한 동물이 서식하고 있어 야생동물의 흔적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역에는 19세기 말과 20세기 초 한국인 이민자가 개척한 농가와 농경지 유적과 함께 고고학적 유물들도 발견되고 있어 역사문화 탐방지로서도 큰 잠재력과 가능성을 지니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범보전기금은 러시아 측과 공동으로 한국과 관련된 생태, 보전, 역사,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내국인 대상 생태관광 프로그램을 개발할 계획이다. 더욱이 2020년은 한-러 수교 30주년을 맞아 ‘상호교류의 해’로 지정돼 있어 이러한 협력사업이 더욱 탄력 받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savetiger.kr

언론 연락처

한국범보전기금
김동윤 연구원
02-880-1240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