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디뮨 미국 법인 설립, 미국 명문 UW 지원 우수 스타트업 선정

출처: 엠디뮨
2019-11-04 11:00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11월 04일 -- 세포 유래 소포(CDV: Cell Derived Vesicles)기반 신약 개발 기업 (주)엠디뮨이 미국 법인을 설립하여 미국 유수 대학의 지원 대상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엠디뮨 배신규 대표는 “엠디뮨이 지분 100%를 보유한 바이오드론 테라퓨틱스(Biodrone Therapeutics Inc.)를 미국 시애틀에 설립했다”며 “향후 기술 수출 및 미국 유수 연구기관과의 협업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법인의 대표는 2월 영입한 엠디뮨 CSO(최고과학책임자)인 오승욱 박사가 겸임한다. ‘바이오드론’은 엠디뮨이 주요 국가에 상표권으로 등록한 당사 플랫폼 기술의 명칭이다.

바이오드론 테라퓨틱스가 소재한 시애틀 지역은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 본사가 위치하는 등 연구개발 기업이 다수 포진되어 있으며, 노벨상 수상자를 12명 배출한 워싱턴 주립대(UW) 중심의 바이오텍 클러스터 또한 잘 갖추어져 있다. 세포 치료제 개발로 유명한 시애틀제네틱스, 주노 테라퓨틱스, 세계 3대 암연구기관인 프레드허칫슨 암연구소 등이 위치해 있다. 한편 바이오드론 테라퓨틱스는 UW의 지원대상 우수 스타트업에 선정되어 지원센터 내 입주 공간을 비롯한 각종 지원을 받게 되었다.

UW는 최근 US 뉴스앤 리포트가 선정한 세계 10대 대학에 선정된 바 있는 명문이다. 엠디뮨은 2018년 중소기업벤처부의 글로벌 강소기업 지원 해외마케팅사업에 선정된 바 있으며 이번 해외법인 추진도 해당 지원을 기반으로 추진되었다.

바이오드론 테라퓨틱스의 오승욱 대표는 “다양한 해외 파트너링을 통해 엠디뮨의 원천기술 적용 범위를 적극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엠디뮨 개요

엠디뮨은 다양한 원천세포로부터 CDV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독자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CDV는 세포 외 소포(EV)의 일종인데, EV는 세포로부터 분비되거나 혹은 추출할 수 있는 나노 입자를 총칭한다. 소포막에는 원천세포막의 유용물질이 많이 분포되어 있어서 질병 부위를 표적으로 공격할 수 있기 때문에 그 치료적 활용 가능성이 크게 주목받고 있다. 특히 EV중 엑소좀(exosome)이 많이 알려진 물질군이다. 다만 천연 상태로 분비되는 엑소좀은 원천 세포에 제약이 많고, 획득량이 제한적이며 성상 또한 불균일하다는 난점이 있다. 질병 부위에 대한 표적 기능을 가진 CDV를 대량 생산하는 엠디뮨의 독자 기술은 ‘바이오드론’으로 명명된다. CDV는 그 자체로도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한편, 수 많은 기존 의약품과 CDV를 결합시켜 신약을 개발할 수 있는 플랫폼 물질이다. 엠디뮨은 이를 기반으로 암 및 각종 퇴행성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mdimune.com

언론 연락처

엠디뮨
박강현 팀장
02-2655-2636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