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9회 FINETECH JAPAN 개최… 업계 최신 정보를 습득할 수 있는 콘퍼런스 무료 강연 실시

마이크로 LED, 차량 내 디스플레이 등 업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주제들 다루는 세션 다수 진행

2019-11-18 11:10
  • 국제 고기능 소재 전시회 현장

    국제 고기능 소재 전시회 현장

  • 국제 고기능 소재 전시회 현장

    국제 고기능 소재 전시회 현장

TOKYO, JAPAN--(뉴스와이어) 2019년 11월 18일 -- 제29회 FINETECH JAPAN(LCD/OLED/SENSOR 기술 엑스포)이 12월 4일부터 6일까지 일본 마쿠하리 멧세에서 대대적으로 개최된다(주최: Reed Exhibitions Japan Ltd.).

FINETECH JAPAN은 업계의 최신 제품, 서비스, 기술을 확인할 수 있는 일본 최대 평판 디스플레이 전시회이다.

이 전시회와 함께 디스플레이 관련 20세션의 기술 콘퍼런스가 동시 개최되는데 이번에는 기조강연/특별강연이 무료이므로 평판 디스플레이 관련자는 이번 기회를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전시회 참관을 위해 사전에 참관자 등록(무료 초대권 신청) 후 아래의 전체 콘퍼런스 프로그램·신청하기 링크를 통해 콘퍼런스를 신청할 수 있다. 관심 있는 콘퍼런스가 만석이 되기 전에 지금 전체 콘퍼런스 프로그램을 확인 후 신청하면 된다.

◇기조 강연

[FTJ-K] 12월 5일(목) 13:00~13:45(무료/사전 신청 필수)
Small and Medium Display Strategy and New Applications -- Technical Capabilities of Japan Display -
Yoshiharu Nakajima
Executive Officer, Chief Technology Officer, Head of Div. R&D Div., Japan Display Inc.

◇특별 강연

[FTJ-S] 12월 6일(금) 13:00~14:00(무료/사전 신청 필수)
Advanced Materials for Vehicles and Semiconductors in Japan Amid the IoT Revolution
Wataru Izumiya
President & CEO, Sangyo Times, Inc.

◇기술 세션 (유료/사전 신청 필수)

총 18 세션, LCD/OLED/Micro-LED의 전문 강연

◇전시회 개요

·전시회명: 제29회 FINETECH JAPAN (LCD/OLED/SENSOR 기술 엑스포)
·기간: 2019년 12월 4일(수) - 6일(금) 10:00~18:00(12월 6일 10:00~17:00)
·장소: 일본, 마쿠하리 멧세
·주최: Reed Exhibitions Japan Ltd.

◇올해의 하이라이트

·전시회: Micro-LED 기술과 퀀텀닷 관련 기술 등 세계 & 업계 최초 제품 집결
·콘퍼런스: 업계 최고 리더들이 총 20세션 강연. 기조강연 / 특별강연 세션 무료

Reed Exhibitions Japan Ltd. 개요

1986년에 설립된 Reed Exhibitions Japan Ltd.는 세계적인 전시회 주최사인 Reed Exhibitions의 그룹에 속해 있다. 참가사와 참관자 모두가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과 기업의 이익에 직결되는 무역 전시회를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여 2003년에는 일본 최대의 전시회 주최사가 되었다. 매년 62개 산업분야에서 231개의 전시회를 주최하고 있으며 대부분의 전시회가 일본 최대, 세계 최대급으로 성장하기에 이르렀다. 성공적인 국제 전시회를 주최하여 일본과 세계의 무역을 촉진시키기 위해 힘쓰고 있다.

전체 콘퍼런스 프로그램·신청하기: http://www.ftj.jp/seminar_en/
제29회 FINETECH JAPAN : http://www.ftj.jp/en-gb.html
무료 초대권 신청: http://www.ftj.jp/inv_en/

웹사이트: http://www.reedexpo.co.jp/ko/

언론 연락처

Reed Exhibitions Japan Ltd.
FINETECH JAPAN 사무국
신예빈
81-3-3349-8568
Email: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