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담치킨, ‘배달음식 빼먹기 사고’ 방지위해 ‘안심 스티커’ 부착

배달 대행 확대되며 ‘배달 사고’ 우려… 뜯어내려고 시도할 경우 스티커 찢어져

출처: 자담치킨
2019-12-04 16:30
  • 자담치킨, ‘배달음식 빼먹기 사고’ 방지위해 ‘안심 스티커’ 부착

    자담치킨, ‘배달음식 빼먹기 사고’ 방지위해 ‘안심 스티커’ 부착

고양--(뉴스와이어) 2019년 12월 04일 -- 치킨 프랜차이즈 자담치킨은 12월 초부터 배달로 나가는 치킨 박스에 가로 4cm, 세로 4cm의 ‘안심스티커’를 부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물쇠 문양을 담은 이 스티커에는 좌우에 절개선이 들어 있어, 뜯어내려고 시도할 경우 스티커가 자동으로 찢어지게 된다. 박스 개봉 여부를 쉽게 알 수 있을 뿐 아니라, 개봉하려는 시도를 미리 막아 주문 음식이 고객에게 도착할 때까지 안전을 보장한다.
 
최근 치킨을 비롯한 외식업계는 ‘배달 사고’를 염려하는 고객 불안감을 덜기 위해 골치를 앓고 있다.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음식을 배달시켰는데 중간에 배달원이 빼먹었다’는 주장이 잇따르면서, 주문 음식이 안전하게 도착하지 않을지도 모른다는 고객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탓이다. 배달원이 엘리베이터에서 배달 음식을 빼먹는 장면을 담은 CCTV 영상이 널리 퍼진 것도 이 같은 불안감을 부채질했다.

특히 꺼내 먹기 쉽고 일부를 빼내도 크게 표가 나지 않는 치킨, 도넛 등의 제품 고객들이 불안감을 표시한다. 이에 따라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문제는 배달 사고가 대행업체를 통한 배달에서 벌어지기 때문에 자영업자들이 직접 통제하기가 어렵다는 데 있다. 배달 사고가 실제로 벌어지는 것도 이 같은 배달 대행 체제의 허점에서 비롯된다. 인건비 등의 이유로 배달 대행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외식업계는 배달원이 음식을 빼먹을 수 있다는 우려가 고객과 음식점 간의 신뢰를 해치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상업용으로 판매하는 안심 스티커도 등장했다. 그러나 원가가 비싼 편인 데다 일부 음식점이 스티커 비용을 음식값에 얹어 고객에게 전가하는 일이 벌어져 또다른 논란을 낳았다. 안심 스티커를 통해 고객 불안감은 덜 수 있지만, 가뜩이나 힘든 자영업자에게 또다른 부담이 생기는 일은 반갑지 않은 것이다.

이러한 점을 고려해 자담치킨은 초기 약 1개월 사용분 스티커를 가맹점에 무료로 공급하기로 했다. 이후 사용분도 제조 원가 그대로 저렴하게 공급하여 가맹점의 추가 부담을 최소화했다. 안심 스티커 부착 비용이 고객에게 전가되는 일을 미연에 방지한 것이다.

자담치킨은 고객들로부터 박스가 열렸다거나 양이 크게 줄었다는 의심 사례가 실제로 보고되고 있고, 점주님들도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어 본사가 나서서 해결책을 모색하게 됐다고 밝혔다.

외식업의 배달 문화가 바뀌면서 새로이 등장한 배달 사고 문제와 이를 막으려는 업계의 방패 전략이 어떤 양상으로 전개될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자담치킨 개요

자담치킨은 2014년에 가맹사업을 시작한 치킨 브랜드로 100% 국내산 무항생제 원료육과 환경친화적 재료 사용으로 품질의 고급화 전략을 택하여 타 브랜드와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2017년 국내 최초로 동물복지 원료육을 후라이드 등 주요 메뉴에 도입했고 2019년에는 이를 대폭 확대했다. 소비자들 사이에 프리미엄 치킨으로 입소문이 나며 탄탄한 고객층을 확보했다. 현재 전국에서 230여 개 가맹점이 영업 중이다.

웹사이트: http://ejadam.co.kr

언론 연락처

자담치킨
기획마케팅팀
허광준
031-906-900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