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큐릭스, A·A 등급으로 기술성 평가 통과… 코스닥 상장 청신호

우수한 등급으로 기술성 평가를 통과해 코스닥 기술성 특례 상장 자격 얻어

출처: 젠큐릭스 (코스피 229000)
2019-12-11 16:30
  • 분자진단 바이오기업 젠큐릭스

    분자진단 바이오기업 젠큐릭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12월 11일 -- 분자진단 바이오기업 젠큐릭스는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전문 평가 기관인 한국기업데이터와 SCI 평가정보에서 각각 A, A 등급을 획득하면서 기술성 평가를 통과하였다고 11일 밝혔다.

젠큐릭스는 기술성 평가를 A, A 등급으로 통과하면서 코스닥 입성 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기술특례로 상장하기 위해서는 거래소가 지정한 전문평가기관 두 곳에서 모두 BBB등급 이상을 받아야 하고, 이 중 적어도 한 곳에서는 A등급 이상을 받아야 한다. 올해 기술특례 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 기준이 더욱 강화되며 두 기관에서 모두 A, A를 받는 경우가 드문 상황에서 이번 평가 결과로 젠큐릭스의 분자진단 기술력을 객관적으로 입증했다. 기술성 평가가 원활히 마무리됨에 따라 젠큐릭스는 빠른 시일 내에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 준비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2011년 설립된 젠큐릭스는 국내 최초로 한국인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개발 및 검증된 유방암 예후 예측 검사인 진스웰 BCT를 선보여 2016년 식약처 허가를 획득하였다. 또한 유럽 CE인증 등을 통해 해외 유전자검사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비소세포성 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EGFR 유전자 돌연변이를 검출하는 ‘진스웰 ddEGFR Mutation Test’는 2017년 식약처 허가, 2018년 신의료기술 인증까지 각각 완료하여 올해 성공적으로 국내 시장에 출시한 바 있다.

또한 글로벌 제약사 화이자(Pfizer)가 2020년 1월부터 진행하는 유방암 치료제 입랜스(성분명: 팔보시클립)의 적응증 확장 임상에 참여하여 진스웰 BCT의 약물표지자로서의 성능을 입증할 계획이다. 젠큐릭스는 미국이나 유럽에서 개발된 유방암 예후 예측 검사들을 제치고 진스웰 BCT의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임상 파트너로 선정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젠큐릭스 최대 주주인 조상래 대표는 12월 보통주 2만1454주를 장내 매수하여 지분율 20.40%가 되었음을 10일 공시한 바 있다. 조상래 대표는 6~7월에도 1만3832주를 매입했다. 조상래 대표는 “7월 미래에셋대우를 주관사로 지정하고 상장예비심사청구 준비는 이미 대부분 끝마친 상태”라며 “기술성 평가에서 젠큐릭스의 우수한 기술력을 충분히 인정받은 만큼 최대한 신속하게 코스닥 이전 상장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젠큐릭스 개요

젠큐릭스는 독자적인 분자진단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암종의 예후진단 및 동반진단, 액상생검(Liquid biopsy), 첨단융합형 진단 시약 및 기기 등의 개발을 통해 개별 환자에게 최적화된 맞춤형 치료의 기반을 제공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gencurix.com

언론 연락처

젠큐릭스
전략기획본부
박재민 대리
070-7443-953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