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 보고서: 한국, 산업용 로봇 가동 대수 30만대 돌파 신기록 경신

2019-12-13 08:20

프랑크푸르트, 독일--(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 2019년 12월 13일 -- 국제로봇협회(International Federation of Robotics, 이하 IFR)가 발표한 ‘세계 로봇 현황(The World Robotics)’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한국의 산업용 로봇 가동대수가 30만 대를 돌파해 기록을 경신했다.

이는 전년보다 10% 증가한 숫자다. 한국은 5년 만에 산업용 로봇 대수가 배로 늘었으며 2018년 일본과 중국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로봇 도입은 최근 수년간 감소기에 접어들었으며 2019년에도 지속적인 감소가 예상된다.

츠다 준지(Junji Tsuda) IFR 회장은 “로봇 도입은 2017년 5% 감소한 3만7807대로 집계됐다”며 “전체 수요의 82%를 차지하는 전기/전자 업계와 자동차 업계에서 설치가 공히 감소했다”고 밝혔다.

무역 분쟁

한국은 미-중 무역 분쟁의 영향을 받고 있지만 긍정적 영향과 부정적 영향이 공존한다. 중국은 한국의 중간제품 주요 수출국이다. 미-중 갈등은 중국의 수요 감소를 야기할 수 있다. 반대로 한국 제품은 중국 제품을 대체할 수 있다. 하지만 현재 한국 경제는 곤경에 처해 있다. 전자 제품 수요 감소와 주요 전자 기업의 투자 축소 발표는 내년에도 로봇 도입 감소세를 예고하고 있다.

경쟁력 유지를 위한 로봇 필요성

장기적으로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로봇의 폭넓은 활용이 필수적이다. 한국에서는 인구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다. 21세기 중반 한국은 세계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일본, 이탈리아, 그리스에 이어 고령화 순위 4위로 올라설 전망이다. 이는 한국이 특히 제조업 분야를 필두로 미리부터 로봇을 도입한 이유를 설명해준다. 한국은 현재 ‘로봇 밀집도(Robot density)’에서 싱가포르에 이어 세계 2위를 달리고 있다. 한국의 경우 직원 1만명 당 산업용 로봇 774대가 배치돼 있으며 이는 독일(3위, 338대)과 일본(4위, 327대)에 비해 배 이상 많은 숫자다.

한국의 인력 개발

2019년 개정된 ‘근로자 직업능력개발법’은 정부가 주도하는 일련의 프로그램에서 중요한 이니셔티브로 꼽힌다. 로봇과 자동화 기계를 다루는 기술을 개발하려는 근로자에게 지원이 이뤄졌다. ‘스마트 제조 혁신 전략’은 2022년까지 5만개의 스마트 팩토리 일자리를 구축한다고 발표했다.

보도자료 전문 및 그래픽: https://ifr.org/ifr-press-releases/

IFR 개요

국제로봇협회(The International Federation of Robotics): www.ifr.org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웹사이트: https://www.ifr.org/

이 보도자료의 영어판 보기

언론 연락처

국제로봇협회(International Federation of Robotics)
econNEWSnetwork
카스텐 헤어(Carsten Heer)
+49 (0) 40 822 44 284
press@ifr.org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