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제2회 6월민주상 대상에 ‘특성화고등학생 권리 연합회’ 선정

본상 ‘청소년페미니스트 네트워크 위티’, 특별상 ‘부산 형제복지원 피해생존자·실종자·유가족 모임’ 등 선정
17일 오후 서울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 국제회의실에서 시상식 개최… 대상에 상금 2000만원과 상패 수여

2019-12-19 10:30
  •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개최한 제2회 6월민주상 시상식에서 특성화고 학생 권리 운동으로 대상의 영광을 안은 특성화고등학생 권리 연합회가 미소를 짓고 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개최한 제2회 6월민주상 시상식에서 특성화고 학생 권리 운동으로 대상의 영광을 안은 특성화고등학생 권리 연합회가 미소를 짓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12월 19일 -- 청년 노동자 권익 보호에 앞장서온 ‘특성화고 학생 권리 운동’이 제2회 6월민주상 대상의 영광을 안았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지선)와 6월민주상 시상위원회(위원장 김상근 목사, 전민주평통자문회의 수석부희장)는 제2회 6월민주상 대상(2000만원)에 <특성화고등학생 권리 연합회>를, 본상(1000만원)에 <청소년 페미니스트 네트워크 위티>를, 특별상(1000만원)에 <부산 형제복지원 피해생존자·실종자·유가족 모임>을 각각 선정했다.

대상을 받은 <특성화고등학생 권리 연합회>의 ‘특성화고 학생 권리 운동’은 회사의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자살한 전주 콜센터 실습생 홍양과 현장실습 중 사고로 목숨을 잃은 故 이민호 군, 구의역 김군 등 안타까운 죽음을 통해 우리 사회에 알려진 특성화고 학생(졸업생)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작된 단체이다. 2017년 11월 평화시장에서 창립된 이후 억울한 죽음에 대한 진상조사에서부터 다양한 권익 보호 운동 등 청년 노동자의 권익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밖에도 본상(1000만원)에는 수십 년 동안 자행되었으나 침묵을 강요당했던 학교 내 성폭력을 용기 있게 고발한 <청소년 페미니스트 네트워크 위티>의 ‘스쿨 미투 운동’이 선정되었으며, 특별상(1000만원)에는 한국 역사상 최악의 인권유린 사건으로 피해자 스스로 자신의 현실을 문제 제기하는 투쟁을 통하여 정부와 국회가 새로운 정책과 제도를 만드는 전범을 창조한 <부산 형제복지원 피해생존자·실종자·유가족 모임>이 수상의 영광을 얻었다.

6월민주상 시상위원회 김상근 위원장은 심사평을 통해 “<특성화고등학생 권리연합회>의 활동 내용은 ‘공정’과 ‘청년’이라는 시대정신에 가장 부합하는 사례였다”며 “이번 수상을 통해 앞으로 더욱 활발한 활동을 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6월민주상은 ‘6.10 민주항쟁’ 30주년을 기념하여 생활 속 민주주의를 실천한 모범 사례를 찾기 위해 제정된 상으로 2017년을 시작으로 격년제로 운영되던 것을 내년부터는 매년 수상자를 선정해 시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개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민주화운동 정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설립된 행정안전부 산하 공공기관으로서 지난해 12월 경찰청 인권센터로 운영되던 옛 남영동 대공분실을 경찰청으로부터 이관받아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운영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democracy.or.kr

언론 연락처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사업국
장민아
031-361-954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