넬 하이드로젠, 주문형 친환경 수소 웨비나 제공

출처: Nel ASA
2020-01-02 11:10

오슬로, 노르웨이--(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 2020년 01월 02일 -- 수전해 업계 최대의 기업으로서 가장 풍부한 경험을 보유한 넬 하이드로젠(Nel Hydrogen)이 케미컬 엔지니어링 매거진(Chemical Engineering Magazine)과 제휴, ‘전해 수소의 수소 가용성 및 효용 혁신 전망(Electrolysis Hydrogen Will Revolutionize Hydrogen Availability and Benefits )’이라는 타이틀로 재생에너지 저장 및 산업용 프로세스를 위한 친환경 수소의 이점과 경제성을 설명하는 라이브 웨비나를 제공한다.

이 웨비나는 애초 넬 하이드로젠의 데이비드 울프(David Wolff)가 11월 19일 케미컬 엔지니어링의 라이브 웨비나 플랫폼상에서 진행했던 것이다. 웨비나의 성공에 힘입어 넬 하이드로젠(Nel Hydrogen)은 웨비나 내용을 일반에 공개하기로 했다.

관심이 있을 경우 다음 링크에서 주문형 웨비나를 시청할 수 있다.
http://ww2.protononsite.com/BW/CEODWC

크리스토퍼 반 나메(Christopher Van Name) 넬 하이드로젠(Nel Hydrogen) 기업 마케팅 담당 이사는 “이 라이브 웨비나는 회사 역사상 최다 등록과 참석을 기록했으며 케미컬 엔지니어링이 주최한 웨비나 중 가장 성공적인 회차로 꼽혔다”며 “친환경 수소 주제는 일반 대중에게도 큰 공명을 일으킬 것”이라고 기대했다.

전해 수소, 수소 가용성 및 효용 혁신 전망

전 세계 전기 공급 면에서 일고 있는 급속하고 혁신적인 변화는 수전해 수소 생산 분야에 막대한 기회를 창출했다. 미국에서 시장 경제를 기반으로 진행되고 있는 탈탄소화 속도는 실로 놀라울 정도다. 앞서 유럽과 아시아에서 일어난 유사한 변화는 탄소 억제 규제에 일부 기인한 측면이 있기 때문이다. 재생 에너지 및 기타 탄소 제로 발전은 많은 지역에서 그리드에 공급되는 에너지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전체 전기 공급의 당당한 일부로 성장하고 있다. 재생에너지는 상당수 세계 지역에서 가장 저렴한 전기 공급원으로 자리하고 있다.

최근 수년간 현저한 발전을 보인 수전해는 역사적으로 중요한 기술이다. 자본 비용 절감과 전기 효율 향상, 설계 소형화, 시스템 안전성 면에서 두드러진 개선이 이뤄졌다. 재생에너지와 탄소제로 전기 에너지를 활용한 수분해 시스템이 개선되면서 사실상 친환경 수소를 무제한 생산할 수 있게 됐다. 탄소 제로 방식으로 수소를 생산할 수 있다는 의미다.

우수한 비용 효율의 풍부한 재생 에너지를 활용해 경제성을 획득한 친환경 수소는 연료, 중간체, 폴리머 등 화학 합성과 관련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고 있다. 수소 저장이 과제로 지속 대두됨에 따라 수소에서 저장 가능한 제품을 탄력적으로 생산하는 능력은 재생 에너지로 만들어진 수소를 보다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뒷받침한다.

웨비나에서는 현재 당면한 도전과 기회도 소개될 예정이다.

다음 링크에서 넬 하이드로젠(Nel Hydrogen)과 친환경 수소 주문형 웨비나 시청 등록에 관한 자세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ww2.protononsite.com/BW/CEODWC 또는www.nelhydrogen.com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191231005203/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웹사이트: http://nelhydrogen.com/

이 보도자료의 영어판 보기

언론 연락처

넬 ASA(Nel ASA)
욘 안드레 뢰케(Jon André Løkke)
CEO
+47 907 44 949
비외른 시몬센(Bjørn Simonsen)
시장개발/홍보 부사장
+47 971 79 821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