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연합, 6.25와 월남전 참전용사 위로·격려해

참전용사와 가족 300여명 초청, 나라 사랑 정신 고취
국가 참전유공자 초청 신년하례 및 위로회 16일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서 열려

출처: 성민원
2020-01-17 16:30
  • 국가 참전유공자 초청 신년하례 및 위로회의 참석자들이 단체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국가 참전유공자 초청 신년하례 및 위로회의 참석자들이 단체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군포--(뉴스와이어) 2020년 01월 17일 -- 성민원이 회원단체로 가입된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이 주최하고 대한민국사랑운동본부(대표회장 박종철 목사)가 주관한 국가 참전유공자 초청 신년하례 및 위로회가 1월 16일(목) 오전 11시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는 나라를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운 6.25 한국전쟁 및 월남전 참전용사와 가족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부 신년하례 예배와 2부 위로회, 3부 오찬과 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한교연 상임회장 원종문 목사의 사회로 열린 1부 예배는 송태섭 목사(상임회장)의 대표기도에 이어 김효종 목사(상임회장)가 ‘국가와 민족의 안녕과 번영을 위해’, 박만수 목사(공동회장)가 ‘민족 복음화 및 평화통일을 위해’, 홍정자 목사(공동회장)가 ‘참전용사와 가족을 위해’ 각각 특별 기도했다. 이어 신광준 목사(공동회장)가 성경을 봉독하고 군포제일교회 마리아중창단의 특송이 있은 후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가 ‘영원토록 있으리라’(벧전1:22~25) 제목으로 설교한 후 이동석 목사(증경대표회장)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는 설교에서 “참전 용사들의 피와 눈물과 희생은 고속도로가 되고 경제 성장의 씨앗이 되고 안보의 거름이 되었다. 그러나 세월이 흘러 참혹한 전장에 우리를 보낸 조국은 경제 대국이 되었으나 참전용사들은 세월의 흐름에 떠밀려 헌신의 보람 대신 배신의 서운함을 극복해야 하는 환경이 된 것을 안타까워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범사에 감사하라는 말씀을 가슴에 안고 장수의 복을 주심을 감사하며, 오늘의 대한민국을 이루어주신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돌리자”며 “이제 참전 노병들의 간절한 기도로 이 나라가 전쟁과 공산주의의 나라가 되지 않도록 기도의 손을 높이 들자”고 역설했다.

고해현 목사(대사본 실무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2부 위로회는 국민 의례, 애국가 제창, 순국선열과 참전 국가유공자에 대한 묵념, 대사본 대표회장 박종철 목사의 환영사, 김종구 사무총장(대사본)의 경과보고, 피종진 목사, 이진삼 장군(전 육군참모총장)의 격려사, 허평환 장군(전 기무사령관), 강부원 목사(참전유공자 대표), 김기홍 장군(해병선교회 회장)의 축사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 참석자 모두가 청룡 맹호 백마 십자성 부대 등 참전용사의 노래를 부르며 자축했다.

박종철 목사는 환영사에서 “매년 6월 4일을 ‘참전 유공자의 날’로 선포하여 사회와 가족들에게조차 실추된 분들의 자존감을 고취하고 명예를 존중하는 마음으로 오늘 이 애국자들을 초청하여 위로하는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며 “오늘만큼은 모든 시름을 내려놓고 행복하시고 위로의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성민원 개요

성민원은 1998년 군포제일교회 부설기관으로 설립됐다. 예수 그리스도의 아가페 사랑을 실천하며, 창조주의 뜻을 따라 사람을 사랑하며 섬김, 나눔으로 좋은 환경을 만들어간다. 아동, 청소년, 노인, 장애인 등 필요한 모든 곳에 전문적인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며 4차원의 복지를 지향하여 영육이 행복한 복지패러다임을 선도한다. 세상의 빛과 소금으로서 종교와 빈부, 인종을 초월하여 세계 속에 희망을 심는 사명을 감당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sungminwon.org

언론 연락처

성민원
기획홍보팀
서다은
031-397-2051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