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식품, 환경사업 올해 100억 매출 달성 목표

올해 이미 지난해 환경사업 매출의 약 66% 달성
1분기 대기 중인 입찰 건 여럿 있어… 긍정적 결과 기대

출처: 서울식품공업 (코스피 004410)
2020-01-21 08:47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1월 21일 -- 제과제빵 및 친환경사업 전문 회사 서울식품공업(004410, 대표이사 서성훈)은 환경사업 수주가 연이어 발생하며 호조를 보이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회사는 최근 안동 소재 경북북부권 환경에너지 종합타운 조성 민간투자사업에 대한 음식물전처리설비 구축과 상업운영 위수탁 계약 그리고 수원시 음식물자원화시설 증설 공사 건조설비 구축에 대한 수주에 성공해 총 42억9100만원 규모의 계약 체결에 성공했다.

회사 측은 환경사업은 시설 구축뿐만 아니라 향후 운영 관리에서도 지속적인 수입이 발생할 수 있는 안정적인 사업이라며 특히 최근 이어진 수주 건으로 이미 지난해 환경사업 매출의 약 66%를 확보해 올해 사업 성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서울식품은 사업 다각화 및 사회 공익 환원의 일환으로 음식물 쓰레기 자원화 시설 위주의 환경사업을 영위해 왔다. 하남, 고양, 수원, 제천, 김포, 안동시 등 국내 여러 지자체로부터 자원화 시설 사업 수주를 따내 관련 사업에 대한 기술력과 신뢰도를 입증 받은 바 있다.

향후 국가 정책에 따른 수혜 또한 기대된다. 정부는 지난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지를 위해 축산농가 내 잔반 직접 급여를 금지하는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공표한 바 있다. 음식물쓰레기 발생에 따른 환경 문제가 지속적으로 대두되는 만큼 관련 정책 강화와 함께 서울식품의 환경 사업 성장도 기대된다.

서울식품 서성훈 대표는 “그 외에도 1분기에 대기 중인 입찰 건이 여럿 있어 시설 구축 및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긍정적인 결과를 얻기 위해 다방면으로 매진하고 있다. 음식물쓰레기의 자원화를 통해 환경을 생각하는 기업 서울식품이 되겠다”고 말했다.

서울식품공업 개요

50여년 역사와 전통으로 다져진 서울식품은 소비자 여러분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국민식생활 향사의 선두주자로 끊임없는 발전을 이룩해 왔다.

웹사이트: http://www.seoul-food.co.kr

언론 연락처

서울식품 홍보대행
서울IR
김민지 과장
02-783-0621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