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하는 사랑밭, 마포선장 상무직영점과 ‘함께하는 가게’ 4호점 협약 맺어

2020-02-13 14:37
  • 함께하는 사랑밭이 소상공인 착한 기부 ‘함께하는 가게’ 4호점 마포선장 김창만 대표에게 현판을 전달했다

    함께하는 사랑밭이 소상공인 착한 기부 ‘함께하는 가게’ 4호점 마포선장 김창만 대표에게 현판을 전달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2월 13일 -- 함께하는 사랑밭은 ‘소상공인도 이제 착한 기부, 실천할 수 있다’는 일념으로 나눔 캠페인 ‘함께하는 가게’를 기획해 4호점의 주인공을 찾아 나섰다.

함께하는 사랑밭은 1월 30일 연초부터 기쁜 소식을 전해준 ‘마포선장 상무직영점’ 후원자인 김창만 대표를 찾아가 정기 후원을 약속받았다. 사랑밭에 내건 김창만 대표의 당찬 공약은 매주 월요일마다 매출 금액의 10%를 기부하는 것이다.

김창만 대표가 운영하는 마포선장은 전라도 광주 운안을 본점으로 첫 출발을 알렸으며 ‘키조개 삼합’이라는 간판 메뉴로 일찌감치 줄을 서서 먹는 맛집으로 유명해졌다.

그 후 상무점, 수완점, 첨단점 등의 직영점을 연달아 오픈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가맹점 문의가 쇄도하였으나 기본기를 다지며 차근차근 준비해 가맹 사업을 시작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한다. 올해 1월이 돼서야 가명 사업을 하기로 최종 결정하였다.

김창만 대표는 “프랜차이즈 본사로서 각자 가맹 상권을 보호해주고 가맹점과 같이 성장하는 나눔과 상생 경영을 최우선으로 삼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김 대표는 “상무직영점을 시발점으로 해서 운암점, 수완점도 열심히 운영해서 조금이나마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에게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이고 정기후원 소감을 말했다.

‘함께하는 가게’는 착한 나눔 캠페인의 하나로 월 매출액 중의 일부를 정기 후원하는 것만으로도 지역사회에 사랑을 실천하고 있다는 공식 현판을 걸 수 있으며 착한 사업장이라는 홍보 효과를 낼 수 있다.

‘함께하는 가게’는 상점, 카페, 학원, 병원, 중소기업 등이 참여 대상이다. 함께하는 사랑밭은 앞으로도 소상공인의 착한 기부, 나눔, 선행 캠페인 ‘함께하는 가게’에 많은 관심과 참여가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함께하는 사랑밭 개요

함께하는 사랑밭은 1987년부터 제도상의 문제로 정부나 기관으로부터 외면당하고 고통받는 이들을 찾아가 도움을 주는 사회복지 NGO다. 서울사무국을 중심으로 대전, 광주, 대구, 부산, 강원, 천안 등 전국의 지부와 사회복지법인 ‘네트워크’, 아동복지시설 ‘해피홈’, 장애인생활시설 ‘브솔시내’, 노인요양시설 ‘나솔채’, 노인복지시설 ‘실버홈’을 설립, 지원하고 있다. 함께하는 사랑밭은 기로에선 화상환자 치료비 지원, 미혼모 지원, 치료비 지원, 생계비 지원의 4대 캠페인을 통해 도움을 주고 돌잔치, 벽화그리기, 배냇저고리, 쿠키 만들기, 연탄, 캠프 등 사회 공익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withgo.or.kr

언론 연락처

함께하는 사랑밭
온라인사업팀
임경량
02-2612-4440
이메일 보내기

함께하는 가게 문의
대외협력팀
02-2612-4400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