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세상, 백남렬 前신풍초 교장 두 번째 시집 ‘홍시의 꿈’ 출간

감꽃에서부터 꿨던 홍시의 꿈은 어린시절 가졌던 꿈과 같고 성장과정 비슷해 어린이 동심과 가족의 행복을 달콤하고 오롯한 감성으로 그려내

2020-03-11 14:17
  • 백남열 시인의 두 번째 시집 ‘홍시의 꿈’ 표지

    백남열 시인의 두 번째 시집 ‘홍시의 꿈’ 표지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3월 11일 -- 한국문학세상(회장 김영일)은 시인이자 아동문학가인 백남열 시인이 두 번째 시집 ‘홍시의 꿈’(100페이지, 1만2000원, 한국문학세상 펴냄)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홍시의 꿈’은 수많은 감꽃이 무럭무럭 자라 홍시가 되어 이웃에 달콤함을 선물하고 싶다는 꿈을 담아냈다.

백남렬 작가는 어린시절 감나무 밑에서 뛰어놀면서 나중에 선생님이 되어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키워주고 싶다는 소망으로 열심히 공부했다. 이후 백남렬 작가는 모교에서 초등학교 교사로, 경기도에서 교감을 거쳐 교장으로 근무하며 선생님의 꿈을 이뤘다. 또한 그는 선생님에서 시인과 아동문학가로 이미지 변신해 자라는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의 옷을 입혀주는 역할을 하기도 했다.

백남렬 작가는 “김포신풍초교 교장을 끝으로 공직에서 퇴직한 이후 독자들에게 순수문학의 정서를 오롯이 담아 꿈과 희망의 날개를 달아주고 싶어 ‘홍시의 꿈’을 출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에 출간된 ‘홍시의 꿈’은 선생님의 시선에서 본 아이들이 느껴온 동심을 어른이 되어도 가슴속에 스며들도록 서정적 감성을 고스란히 담았다.

작가는 김포 유현초등학교 초창기 교감으로 재직하던 시절 교가 공모에 당선된 바 있으며 김포 신풍초등학교 초대교장 시절에도 교가를 직접 작사했다. 지금도 김포의 두 초등학교에서 행사나 조회가 열릴 때면 그때 작사했던 교가가 울려 퍼져 시인의 시심이 메아리로 남아있다.

또한 백남렬 작가는 2018년 서울시가 시행한 詩 공모전에 참여해 시 <열무비빔밥>으로 당선됐다. 작가의 당선작은 서울 시내 지하철 10곳에 2019년부터 2020년까지 2년 동안 게재된다.

한편 백남렬 작가는 2016년 고(故) 정재삼 회장과 연합해 한강·서강·용산강 주변에 사는 시인을 중심으로 삼강시인회를 창설해 초대 운영위원장과 2대 회장을 역임했다. 현재는 명예회장으로 활동하며 시를 영상으로 제작해 시의 지평을 넓히는 데 이바지하고 있다. 저서로는 시집 <놀며 크는 아이들>과 전자시집 <열무 비빔밥>이 있다.

한국문학세상 개요

한국문학세상은 순수 생활문학을 추구하며 눈보라를 뚫고 꽃피운 설중매문학의 기본 정신으로 한국의 디지털 문학을 개척해 온 선두 주자이다. 특히 세계 최초로 각종 공모전(백일장, 독후감, 글짓기 등)을 인터넷 상에서 접수와 채점, 당선작까지 즉시 처리할 수 있는 ‘문학대회 운영시스템’을 발명(특허 제10-0682487, ‘07.2.7)하여 지자체(공공기관)나 단체의 백일장 심사를 대신해 주고 있다. 투명심사 등단제도를 운영하여 문학에 재능이 있는 신인들을 적극 발굴, 등단의 길을 열어 주고 있으며 개인저서 ‘출간시스템’을 도입하여 국민에게 생활문학(개인저서)를 저렴하게 출간해 준다.

웹사이트: http://www.klw.or.kr

언론 연락처

한국문학세상
선정애
02-6402-2754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