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트론, 파킨슨병 치료제 임상 환자 첫 투약 시행… 임상2상 본격화

서울대학교병원∙서울아산병원∙삼성서울병원∙서울보라매병원∙분당서울대학교병원 등 임상 참여
First-in-Class 목표로 혁신 신약 개발 박차… 파킨슨병 세계시장 규모 약 45억 달러 추산

출처: 펩트론 (코스닥 087010)
2020-03-19 14:53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3월 19일 -- 약효 지속성 의약품 연구개발 전문 기업 펩트론(087010, 대표이사 최호일)이 개발 중인 파킨슨병 치료제의 임상이 본궤도에 진입했다.

펩트론은 현재 임상2상을 진행 중인 파킨슨병 치료제 ‘PT320’의 임상 환자 모집이 원활히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임상에 선별된 환자를 대상으로 19일 첫 투약이 시행됐다고 밝혔다.

임상 기관으로는 서울대학교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등이 참여하고 최근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서울보라매병원 등이 추가되면서 임상 진행 및 결과 도출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펩트론의 파킨슨병 치료제 ‘PT320’은 기존의 증상완화제 수준을 넘어 최초의 근본적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개발된 것으로 약물의 안전성이 검증된 것은 물론, 파킨슨병의 진행을 억제하는 ‘질병변경효과’(disease-modifying Effect)가 이미 연구자 임상시험에서 입증돼 이번 임상 성공 가능성도 매우 높다는 분석이다.

특히 펩트론은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독자적인 특허기술 기반의 약효 지속성(서방형) 제제로 개발해 뇌혈관 장벽(BBB, Blood Brain Barrier) 투과율을 대폭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또한, 기존 표준치료 약물인 레보도파(levodopa)의 장기 복용 시 나타나는 심각한 부작용을 ‘PT320’의 병용 투여로 방지할 수 있는 것으로 밝혀져 1차 치료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가능성이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호일 펩트론 대표이사는 “당사를 포함한 각 기관의 우수 연구진들이 ‘First-in-Class’ 신약 개발을 목표로 PT320의 연구개발에 매진하고 있으며, 이번 임상 환자 투약을 시작으로 보다 의미 있는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성공적인 혁신 신약 개발을 통해 전 세계 천만 명이 넘는 파킨슨병 환자들을 치료할 수 있는 길을 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파킨슨병은 대표적인 신경 퇴행성 질환의 하나로, 뇌 흑질(substantia nigra)의 도파민 신경세포의 사멸로 인해 뇌 기능과 신체의 움직임에 장애가 나타나는 질병이다. 전 세계 파킨슨병 환자 수는 약 천만 명으로 조사되며, 치료제 시장 규모는 약 45억 달러 규모로 추산된다.

웹사이트: http://www.peptron.co.kr

언론 연락처

펩트론 홍보대행
서울IR네트워크
PR본부
박정민 과장
02-783-0629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