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inUP, 산하 유동성 서비스 플랫폼 BitWind에서 1주일 무료 사용 행사 진행… 거래소의 핵심 경쟁력에 조력

출처: ChainUP
2020-03-30 13:52
  • ChainUP 산하 유동성 서비스 플랫폼 BitWind가 1주일 무료 사용 행사 진행한다

    ChainUP 산하 유동성 서비스 플랫폼 BitWind가 1주일 무료 사용 행사 진행한다

싱가포르--(뉴스와이어) 2020년 03월 30일 -- ChainUP 산하 거래소 유동성 서비스 플랫폼 BitWind가 1주일 무료 사용 행사를 진행하여 거래소의 유동성을 높여주고 핵심 경쟁력을 키워주려고 한다고 발표했다.

BitWind는 ChainUP 산하의 거래소 유동성 제공 시스템으로서 ChainUP이 서비스를 제공한 적 있는 300여개의 생태 거래소 데이터의 유동성을 취합하고 고객의 실제 수요와 결합하여 전 세계적으로 주류 코인 조합 유동성, 플랫폼 코인 조합 유동성, 크로스 코인 조합 유동성을 제공한다. 또한 ChainUP의 기술 경쟁력으로 고객을 도와 원가를 낮추고 효율을 높이려고 한다. 이와 동시에 기구 투자자, 위탁 판매인 등 금융기구에 전문적인 유동성 서비스를 제공하여 운영 가치 및 자산 가치를 모두 실현하게끔 한다.

지난해부터 거래소 ‘유동성’ 쟁탈전은 거래소 직접 경쟁에서 기술 서비스, 시세 소프트웨어, 태세 감지 서비스, 탈중심화 자산 파생품, 전문 계량화 시장 분위기 조성 플랫폼 등 일련의 인프라 경쟁으로 옮겼다. 만약 거래에 유동성이 부족하면 일반 사용자의 거래소 체험에 있어서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 유동성의 핵심은 고객의 거래 원가를 낮추는 것이고 핵심 지표에는 매매 견적 차이, 거래 심도, 거래량, 거래 요율, 시장 효율 계수, 슬리피지 등이 포함된다.

BitWind의 유동성 시스템은 1년 동안의 발전을 거쳐 이미 여러 기능의 모듈을 모두 완벽히 했고 엄격한 리스크 컨트롤 모듈을 생성했으며 금융 등급 안정한 유동성 시스템을 구축했다. 거래소 고객은 BitWind에 액세스하여 우수한 유동성과 결합하면 비교적 낮은 수수료 및 유동성 시스템의 SAAS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공개 인터페이스를 통해 거래소에 주류 코인 조합, 플랫폼 코인 조합, 크로스 코인 조합의 유동성 솔루션을 제공하고 상응한 리스크 컨트롤 관리를 제공할 수 있다. BitWind는 거래소를 도와 사용자의 거래 체험을 업그레이드하는 동시에 가격 변동으로 인한 리스크를 줄여주어 거래소 및 사용자들에게 가치를 가져다준다.

BitWind는 지금까지 20여개의 거래소에서 테스트를 신청했으며 BitWind 유동성 시스템을 1주일간 무료 사용할 수 있으니 관심 있는 기업은 신청 정보를 제출하여 신청할 수 있고 밝혔다.

ChainUP은 글로벌 선도적인 블록체인 기술 서비스 제공업체로서 현재 이미 8개의 성숙한 제품 라인, 디지털 자산 거래소 시스템, 월렛, 태세 감지, 퍼블릭 컨소시엄 체인, 마이닝 풀, 블록체인 클라우드 언론, 유동성, Broker 등을 모두 갖췄다. 또한 기술 서비스 - 데이터 - 데이터 비즈니스화로 이루어진 산업 폐쇄 루프를 구축하여 전 세계 500여개의 기업 고객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그 범위는 동남아, 유럽, 아메리카, 중동 등 20여개 나라와 지역의 5000여만명의 사용자를 포함한다.

ChainUP은 블록화 운행 전략을 실시하는 동시에 여러 자회사의 독립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그중 월렛 기술 솔루션에 전념하는 기업HiCoin, 거래소 유동성 서비스 제공업체 BitWind, 블록체인 금융 파생품 거래 플랫폼 EXUP이 있다. ChainUP는 글로벌화에 힘을 싣고 있어, 싱가포르 본사 외에도 일본 지사, 홍콩 지사를 두고 있다. ChainUP은 글로벌 블록체인 기술 경험 및 제품을 현지화 발전에 응용하여 더 많은 우수한 기업을 위해 블록체인 기술, 서비스 및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신청 홈페이지: http://jinshuju.net/f/4dmF89

웹사이트: http://www.chainup.com

언론 연락처

ChainUP 홍보대행
블록카스트
Melody Chan
+65 9883 2707‬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