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달팽이, 코로나19 극복 위한 클라리넷 연주로 위로 전해

청각장애인으로 구성된 클라리넷앙상블 손정우 수석단원 연주로 위로 전해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전하는 위로의 멜로디

2020-04-10 18:00
  • 손정우 수석단원의 연주 영상

    손정우 수석단원의 연주 영상

  • 청각장애 음대생 웹툰 한 장면

    청각장애 음대생 웹툰 한 장면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4월 10일 -- 사랑의달팽이(회장 김민자)는 청각장애인으로 구성된 사랑의달팽이 클라리넷앙상블 손정우(24) 수석단원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1인 다 역 클라리넷 연주를 공개했다.

이번 연주는 연이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힘들고 지친 국민들을 위로하고 응원하기 위한 것으로 클라리넷 연주로 청각장애인을 비롯한 국민들에게 작은 위로와 즐거움을 주고 싶다는 손정우 수석단원의 제안으로 진행되었다.

청각장애라는 불편함을 갖고도 당당히 음대에 진학한 손정우 수석단원은 현재 사랑의달팽이 클라리넷앙상블 선생님으로 청각장애 아이들에게 클라리넷을 가르치고 있다. 이러한 사연은 2019년 연말 웹툰(청각장애 음대생 웹툰: https://bit.ly/2JXDvZO)으로 제작되어 대중에게 많은 감동과 동기부여를 주었다.

손정우 수석단원이 연주한 ‘할아버지의 11개월’은 대중에게 익숙한 멜로디로 클라리넷뿐만 아니라 여러 악기를 함께 연주해 듣는 즐거움에 보는 재미를 더했다.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일상화된 요즘, 청각장애인들에게는 답답한 세상이 된 것이 사실이다. 사람들의 입 모양이 보이지 않고 마스크에 소리가 갇혀 대화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종종 있다.

손정우 수석단원은 “이번 연주가 청각장애인분들을 비롯한 국민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손정우 수석단원의 클라리넷 연주는 링크(https://youtu.be/ciq8ipQ2-gA)를 통해 볼 수 있다.

사랑의달팽이 개요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는 듣지 못하는 이들에게 소리를 찾아주어 잃어버렸던 ‘희망과 행복’을 선물하는 복지단체이다. 이를 위해 사랑의달팽이는 매년 경제적으로 소외된 청각장애인들에게 인공달팽이관(인공와우) 수술과 보청기를 지원하고 있으며 난청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해소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또한 청각장애 유소년들이 어려운 악기를 다루면서 자신감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하고 당당히 사회의 일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클라리넷앙상블연주단’을 결성하여 아이들의 사회적응을 돕고 있다. 사랑의달팽이는 문화행사를 통해 난청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다 함께 소통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사회인식전환사업도 함께 펼쳐가고 있다.

연주 영상 보러가기: http://youtu.be/ciq8ipQ2-gA
청각장애 음대생 웹툰 보러가기: http://bit.ly/2JXDvZO

웹사이트: http://www.soree119.com

언론 연락처

사랑의달팽이
대회협력부 홍보팀
양지혜 과장
070-4322-4135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