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쎄를라잇브루잉, 우버 창업주 공유주방으로 국내 수제맥주 저변 확대

더쎄를라잇브루잉, ‘클라우드 키친’ 논현점, 관악점 등기 마치고 오픈 작업 착수
전동근 더쎄를라잇브루잉 대표 “수제 맥주 소비 패턴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 제시하겠다”

2020-04-20 10:00
  • 더쎄를라잇브루잉 콘셉트 이미지

    더쎄를라잇브루잉 콘셉트 이미지

  • 더쎄를라잇브루잉의 ‘우주IPA’와 ‘로켓필스’

    더쎄를라잇브루잉의 ‘우주IPA’와 ‘로켓필스’

  • 공유주방 배달음식 사진

    공유주방 배달음식 사진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4월 20일 -- 수제맥주 벤처기업 더쎄를라잇브루잉(대표 전동근)이 우버 창업주가 설립한 공유주방 ‘클라우드 키친’에 입점해 국산 수제맥주의 저변 확대에 나선다. 공유주방은 배달 전문점 창업을 원하는 식당 경영자에게 저렴한 가격에 공간을 빌려주는 시스템이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이사회 및 주주총회를 통해 클라우드 키친 논현점과 관악점에 등기를 마치고 지점 오픈 작업에 착수했다고 20일 밝혔다. 논현점은 5월 11일부터, 관악점은 6월 1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이외에도 2곳에서 추가 지점 오픈을 준비 중이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서울에 있는 모든 클라우드 키친에 입점한 뒤 이들을 거점으로 혼술족 및 1인 가구에 다양한 국적의 음식과 자체 제조한 수제맥주를 배달하는 ‘수제맥주 배달 편의점 모델’을 도입할 계획이다. 클라우드 키친은 더쎄를라잇브루잉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및 배달 앱 등에 대한 마케팅을 지원한다.

클라우드 키친은 우버 창업자로 유명한 트래비스 캘러닉이 2016년 세운 공유주방 기업이다. 2019년 국내 시장에도 진출해 토종 공유주방 업체 ‘심플키친’을 인수했다. 클라우드키친의 출자금은 사우디아라비아 국부 펀드에서 받은 4억 달러와 캘러닉의 2억 달러, 추가 출자액 1억 달러를 합쳐 7억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클라우드 키친은 ‘키친밸리’로 사명 변경을 진행 중이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의 클라우드 키친 입점에는 전동근 더쎄를라잇브루잉 대표와 클라우드 키친 한국 법인을 맡고 있는 임태윤 대표의 친분이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클라우드키친 외에도 주류 판매 채널 확보를 위해 다양한 기업과 협력 중이다.

전동근 더쎄를라잇브루잉 대표는 “코로나19가 소비자의 소비행동 패턴을 완전히 바꿨다. 앞으로 일정 기간 생활방역을 통해 코로나 사태에 적응해야 하는 점을 고려하여, 수제맥주 소비 패턴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겠다”며 “공유주방이라는 경로를 통해 B2C형태로 다양한 소비자를 만나겠다. 올해까지 더쎄를라잇브루잉 10호점을 오픈하고, 3년 이내 50호점까지 오픈할 것”이라는 뜻을 나타냈다.

더쎄를라잇브루잉 개요

더쎄를라잇브루잉은 맥주 원재료(맥아 및 홉)를 수입하여 국내 양조장에 공급하고 있으며, 수제맥주 양조장을 직접 운영하여 약 30가지의 수제맥주를 생산 및 유통하고 있다. 또한, 가산디지털단지에 위치한 수제맥주 펍을 운영하고 있는 종합 크래프트 맥주 벤처기업이다. 현재 가산디지털단지에 맥주 생산을 위한 양조장과 원재료 창고를 보유하고 있으며 세계 각지에 글로벌 파트너를 통해 국내 원재료 공급 총판을 맡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thesatellitebrewing.com

언론 연락처

더쎄를라잇브루잉
전동근 대표
02-839-1588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