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1분기 경영실적 발표

매출 7조1157억원·영업이익 2365억원

출처: LG화학 (코스피 051910)
2020-04-28 10:38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4월 28일 -- LG화학이 2020년 1분기 △매출액 7조1157억원 △영업이익 2365억원의 경영실적을 달성했다고 28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분기 대비 4.5%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 전년동기 대비로는 매출은 7.5%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15.8% 감소한 실적이다.

LG화학 CFO 차동석 부사장은 1분기 실적과 관련해 “△석유화학 주요 제품의 스프레드 개선 △전지사업 비용 절감을 통한 적자폭 축소 △첨단소재 사업구조 및 비용 효율화 등을 통해 시장 기대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달성했다(1분기 영업이익 시장 전망치: 1424억원)”며 “2분기에는 코로나 및 유가 폭락 등의 불확실성이 예상되지만 △효율성 향상 등 할 수 있는 일에 대한 철저한 집중 △안정적인 현금 흐름 관리 △미래를 위한 핵심 투자 지속 등을 통해 위기관리와 동시에 성장에 대한 기반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업 부문별 구체적인 1분기 실적 및 2분기 전망을 살펴보면 석유화학 부문은 매출 3조6959억원, 영업이익 2426억원을 기록했다.

유가 하락 및 코로나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매출은 감소했으나 ABS, PVC 등 주요 제품의 스프레드 개선으로 견조한 실적을 달성했다.

2분기는 코로나 확산에 따른 수요 불확실성이 있으나 저유가 기조 지속으로 인한 주요 원료의 수익성 회복 및 제품 스프레드 개선 등이 전망된다.

전지 부문은 매출 2조 2609억원, 영업손실 518억원을 기록했다. 자동차전지 신규 투자, IT 소형전지의 비수기 진입, 코로나 확산에 따른 가동 중지 등의 영향 있었으나 비용 절감 및 수율 개선을 통해 적자 폭은 축소됐다.

2분기는 코로나 영향이 불가피하나 자동차 및 원통형 전지의 출하 확대와 폴란드 공장 수율 개선 등으로 매출 증가 및 수익성 개선이 전망된다.

첨단소재 부문은 매출 1조1074억원, 영업이익 621억원을 기록했다. IT, 디스플레이 등 전방산업의 비수기 진입과 코로나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매출은 감소했으나 사업구조 및 비용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은 큰 폭으로 개선됐다.

생명과학 부문은 매출 1593억원, 영업이익 235억원을 기록했으며 자회사인 팜한농은 매출 2212억원, 영업이익 350억원을 기록했다.

웹사이트: http://www.lgchem.com

언론 연락처

LG화학
커뮤니케이션팀
송충섭 팀장
02-3773-7151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