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코로나19로 위축된 청소년활동 비대면 디지털 기반 활동 지원 나서

‘위기를 자원으로’, 코로나19로 위축된 청소년 사회적 활동 영역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작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과 하자센터가 손잡고 ‘방구석’에 갇힌 청소년 목소리 적극 발굴
직접 대면이 불가한 상황에도 청소년 주도적인 사회적 활동 지속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서

  • <방구석 캠프파이어> 티저

  • 방구석 캠프파이어 티저 영상 이미지

    방구석 캠프파이어 티저 영상 이미지

  • 방구석 캠프파이어 참여자 사전 미션지

    방구석 캠프파이어 참여자 사전 미션지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4월 28일 --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이사장 이광호)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제한된 생활공간에 머무르고 있는 청소년들의 마음과 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서울시립청소년직업체험센터(이하 하자센터)와 손잡고 청소년의 목소리(이야기) 발굴에 나섰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이전과 같은 생활로 돌아갈 수 없는 청소년들에게 기존의 공간중심 활동에서 비대면 활동의 경험을 청소년에게 만들어주는 디지털 플랫폼 방식으로 청소년들의 랜선 목소리를 담아낼 예정이다.

온라인 미디어제작 캠프인 이번 프로젝트(방구석 캠프파이어)는 청소년들이 ‘스토리에디터’가 되어 코로나19로 바뀌어가는 청소년들의 일상과 삶의 변화를 청소년의 시선에서 디지털 기기를 활용하여 생각과 경험을 담아내는 작업으로 진행된다. 전 과정은 비대면 온라인 소통만으로 이루어지며, 제작과정은 또래 멘토의 도움을 받아 청소년이 주도적으로 기획하고 제작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새롭게 생긴 습관이나 놀이, 친구들과 소통 방법, 늘어난 가족과의 시간, 비대면으로 새로운 만남을 시도하거나, 학교에 등교하지 않아서 생기는 일상의 균열과 변화 등 청소년의 진솔한 삶의 이야기를 청소년 당사자의 목소리로 들어보는 기회가 될 것이다.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과 하자센터는 코로나19로 이전의 생활로 돌아갈 수 없다는 사회적 우려 속에서 기존의 청소년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돕는 동시에, 보다 많은 청소년들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청소년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청소년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온라인 미디어 캠프’ 참가 청소년들의 영상 제작물은 5월 중순에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과 하자센터의 유튜브, 페이스북, 홈페이지 등을 통해서 공개될 예정이다.

서울시립청소년직업체험센터(하자센터) 개요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은 청소년의 균형 있는 성장에 필요한 활동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공공기관이다. 또한 하자센터는 서울시립 청소년진로 특화시설로서 1999년부터 미래 세대의 일과 삶, 진로에 대해 고민하며 시대적 요구와 사회적 필요에 맞는 청소년 당사자 중심의 진로 프로그램 및 활동 공간을 제공해 왔다. 그간 축적된 지식과 인적자원을 기반으로 4차 산업혁명으로 대표되는 급격한 과학기술의 발달과 문화가치변동에 대응할 미래형 진로 역량을 개발하고, 청소년의 사회적 참여를 고취하는 사회적 장으로서 진로 공간 모델을 보급·확산하고 있다.

첨부자료:
붙임_비대면 청소년 활동 기획 및 운영 계획서.hwp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http://www.kywa.or.kr/

웹사이트: http://www.haja.net

언론 연락처

하자센터
학습생태계팀
최은주 팀장
070-4268-9910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