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문화재단, 관내 예술인 지원 상담소 ‘노원하랑’ 운영

5월 22일까지 24일간 관내 예술인의 ‘예술활동증명’ 신청에 초점

뉴스 제공
노원문화재단
2020-04-29 13:40
서울--(뉴스와이어)--노원문화재단(이사장 김승국)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예술인을 지원하기 위한 ‘노원구 예술인 지원 상담소: 노원하랑(이하 노원하랑)’을 4월 29일부터 5월 22일까지 24일간 운영한다.

‘노원하랑’은 ‘함께 높이 날다’라는 순우리말 ‘하랑’에 노원을 더해 코로나 19로 인한 관내 예술인의 피해를 극복하고 함께 날아오르자는 의미로 기획됐다. ‘노원하랑’은 △예술활동증명 신청 △예술인 지원사업 안내 △국고보조금 지원 공모사업 안내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서비스는 온라인 서비스 이용이 원활하지 않은 관내 예술인들의 ‘예술활동증명’ 신청에 초점을 맞춘다. ‘예술활동증명’은 예술인 예술인패스 발급, 창작준비금 지원 등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서 지원하는 복지사업 참여를 위한 기본 절차로 예술인 복지법상 예술을 ‘업’으로 하여 예술활동을 하고 있음을 확인하는 제도다. 예술인경력정보시스템 사이트에 활동사항을 등록하면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심의를 통해 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재단은 예술활동증명에 필요한 서류준비, 예술인경력정보시스템 사이트 가입 및 업로드 방법 등을 돕는다.

‘노원하랑’ 서비스는 평일 오전 10시부터 5시까지 노원문화예술회관 1층 VIP실에서 사전접수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예술인을 위해서는 유선상으로 안내를 진행하며 방문상담은 5월 6일부터 사전접수는 29일부터 노원문화재단 정책기획부에서 가능하다.

김승국 노원문화재단 이사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 놓인 예술인들에게 이번 행정지원 서비스가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관내 예술인들이 힘든 시기를 잘 이겨내고 노원문화재단과 함께 날아오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노원구 예술인 지원 상담소: 노원하랑’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노원문화재단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원문화재단 개요

노원문화재단은 2019년 설립된 노원구의 문화예술기관으로 구민의 문화예술 향유 신장과 관내 예술인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신영옥 콘서트, 장사익 콘서트 등 수준 높은 명품 공연을 유치함을 물론, 노원 탈축제, 등 축제 등 구민친화적 축제로 구민에게 다가가고자 한다.

노원문화재단 공지사항: http://bitly.kr/2lAZEIyeB

웹사이트: https://www.nowonarts.kr/

연락처

노원문화재단
정책기획부
김용식
02-2289-347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노원문화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