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2020년 1분기 당기순이익 598억원 시현

2020-05-15 16:18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5월 15일 -- 한국씨티은행(은행장 박진회)은 2020년 1분기에 3309억원의 총수익과 598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하였다고 발표했다.

2019년 1분기의 총수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3005억원과 601억원이었다. 2020년 3월 말 BIS 자기자본비율 및 보통주자본비율은 18.44%와 17.71%를 각각 기록했다.

2020년도 1분기 총수익은 330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0.1% 증가했으며 전분기 대비로는 2.8% 증가했다. 2020년도 1분기 이자수익은 금리 하락에 따른 순이자 마진 축소로 전년동기 대비 3.0% 감소한 2324억원이었다. 비이자수익은 외환파생 관련 이익과 투자상품 판매수수료 증가 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89.4% 증가한 975억원을 달성했으며 기타 영업수익은 코로나19에 따른 신용가치 조정과 기타 충당금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83억원 감소한 10억원이었다.

2020년도 1분기 판매와 관리비는 인건비와 사옥 이전 관련 임차료 및 디지털 채널을 통한 신규 고객 유치 비용 증가 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7.2% 증가한 2115억원이었다.

2020년도 1분기 대손충당금은 개인신용대출 증가와 신용 여건 악화 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136억원(51.4% 증가) 증가한 401억원이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74%로 전년동기 대비 0.05% 상승했으며 대손충당금적립비율은 전년동기 대비 1.4% 낮아진 194.1%를 시현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와 거의 비슷한 수준인 598억원을 달성했으며 이는 전분기 대비로는 202.0% 증가한 실적이다. 2020년도 1분기 총자산이익률은 전년동기 대비 0.03% 감소한 0.45% 및 총자본이익률은 0.17% 감소한 3.88%를 각각 기록했다.

2020년 3월 말 고객대출자산의 경우 개인신용대출이 증가했으나 환매조건부채권매수와 주택담보대출의 감소로 전년동기 대비 3.6% 감소한 23.2조원을 유지했다. 예수금은 예금 최적화로 정기예금이 감소했으나 요구불예금과 외화예금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1.8% 증가한 28.2조원을 기록했다.

박진회 은행장은 “어려운 영업 환경에서도 2020년 1분기에 총수익 증가율이 비용 증가율을 상회하는 실적을 기록해 매우 기쁘다. 기업금융과 소비자금융, 특히 자금시장부문과 WM사업 및 개인신용대출에 걸친 핵심 사업 분야에서 강력한 고객 성장 동력이 나타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와중에도 비대면 채널, 제휴 확대 및 고객 보호를 통해 더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한 디지털 경쟁력 강화에 지속적으로 초점을 두고 있다. ‘고객을 위한 최고의 은행’ 실현을 위해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고객을 위한 금융지원 조치를 계속 실행하겠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citibank.co.kr

언론 연락처

한국씨티은행
커뮤니케이션부
신현정
02-3455-2330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