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 사내벤처 첫 분사… 오픈 이노베이션 결실

사내 유망 기술 사업화… ‘원더무브’·‘엘앰캐드’ 독립기업 출범
‘업스트림’ 지분 투자에 이어 스핀 아웃 통한 오픈 이노베이션 확대
’20년 사내 스타트업 선발 실시로 미래 유망 신사업 발굴

출처: 현대오토에버 (코스피 307950)
2020-05-18 10:30
  • 원더무브 CI

    원더무브 CI

  • 엘앰캐드 CI

    엘앰캐드 CI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5월 18일 -- 현대오토에버는 현대자동차그룹 사내 스타트업 프로그램을 통해 선발·육성된 ‘원더무브’와 ‘엘앰캐드’를 5월부로 분사했다고 18일 밝혔다.

‘원더무브’는 직장인 대상의 커뮤니티 정기 카풀 서비스 기업으로, 최적 경로 매칭 알고리즘에 기반해 운영되며, 출퇴근 시간에 한정해 운행한다. 해당 서비스는 제한된 운행 시간, 횟수로 여객자동차운수사업 개정법 허용 범위에 속하며, 운행 데이터에 대한 증빙을 제공해 보험 지급을 보장한다.

‘원더무브’는 공유경제 트렌드 활성화의 일환으로, 유연근무제에 따른 자율적인 출퇴근 문화 조성을 위한 맞춤형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올해 상반기부터 임직원 대상으로 시범 사업을 운영할 예정이며, 국내 서비스가 안정화된 이후 해외 시장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엘앰캐드’는 기존 컴퓨터 이용 설계(CAD, Computer-Aided Design) 시스템의 한계점을 보완한 3D 도면정보 솔루션 전문 기업이다. ‘엘앰캐드’의 ELMBD(Easy Light Model Base Definition) 솔루션은 전용 장비 없이 일반 PC에서도 이용 가능하며, 3D 형상 데이터를 경량화해 제품 정보를 3D 상에 직접 기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엘앰캐드’는 VR/AR, AI, 빅데이터 등의 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엔지니어링 플랫폼 Beyond Solution(가칭)을 개발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윈도우 기반의 ELMBD 솔루션뿐만 아니라 클라우드 서비스가 가능한 웹/모바일 버전을 출시할 예정이며, 현대차그룹 및 협력사 판매를 거점으로 미국, 일본, 유럽 등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현대오토에버는 이번 사내벤처 분사를 기점으로 기술혁신 및 사업기회 확보를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을 촉진하겠다는 전략이다. 지난해 이스라엘 차량 보안업체인 ‘업스트림 시큐리티’에 지분을 투자해 현대오토에버-현대자동차-업스트림 시큐리티 3자간 기술 협업체계를 구축하는 등 다양한 기술 파트너십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현대오토에버는 5월부터 6월 7일까지 2020년 현대자동차그룹 사내 스타트업 선발 공모를 통해 직원들의 새로운 아이디어를 접목할 수 있는 다양한 개발 활동을 지속 지원하고 있다.

현대오토에버 개요

현대오토에버는 2000년 설립된 현대자동차그룹의 글로벌 ICT 서비스 전문 기업이다. 완성차·철강·건설·부품·금융 등 다양한 사업군에 대한 시스템 통합 및 시스템 운영 사업과 관련 컨설팅을 수행하면서 독보적인 IT 기술 솔루션을 가진 것으로 평가된다. 산업에 대한 풍부한 이해와 IT 기술 및 서비스 간 통합을 통해 비즈니스 가치를 구현함으로써, 국내뿐만 아니라 유럽·러시아·중국·미국·멕시코 등 해외로 진출하는 고객사의 생산성 향상과 경쟁력 제고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최근 서비스업 중심으로 변화가 가속되는 패러다임 전환을 맞이하여 BASIC(Big Data, AI, Security, IoT, Cloud) 등 최신 기술이 집합된 스마트X사업(모빌리티,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시티 등)을 위한 산업 현장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선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hyundai-autoever.com/

언론 연락처

현대오토에버
홍보팀
양선혜 차장
02-6296-6099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