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교육센터, ‘모든 것이 시가 되어요’ 글꽃숲 글 모음집 발간

2020-05-29 15:18
  • GKL사회공헌재단과 함께하는 글쓰기로 마음을 키우는 숲놀이터 ‘글꽃숲’의 글 모음집 ‘모든 것이 시가 되어요’ 표지

    GKL사회공헌재단과 함께하는 글쓰기로 마음을 키우는 숲놀이터 ‘글꽃숲’의 글 모음집 ‘모든 것이 시가 되어요’ 표지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5월 29일 -- 녹색교육센터(센터장 정미경)는 2020년 5월 글쓰기로 마음을 키우는 숲놀이터 <글꽃숲>의 글 모음집 ‘모든 것이 시가 되어요’를 발간했다.

GKL사회공헌재단 후원으로 진행되는 <글꽃숲>은 계절에 따라 변화하는 자연과의 교감을 통해 지역아동센터 아동의 정서적 안정과 생태 감수성 회복을 도모하고 숲 생태 활동을 바탕으로 한 글쓰기를 통해 자신의 감정을 표현함으로써 아동의 언어표현력 향상과 자존감을 높이고자 기획된 환경교육 복지 사업이다. 2019년 9월부터 2020년 4월까지 매월 1회씩 총 6회 활동을 진행하였다.

‘모든 것이 시가 되어요’는 서울 및 수도권 소재 3개 지역아동센터(꿈터, 비전트리, 시립옥길) 아동 75명이 <글꽃숲>에 쓴 글을 엮어 만들었다. 참가 아동들은 2019년 9월부터 2020년 2월까지 총 6회의 <글꽃숲>을 통해 숲 생태 활동과 글쓰기 활동을 진행했다. 숲에서 진행된 프로그램인 만큼 주로 자연 속에서 만났던 다양한 생명과 활동 내용을 주제로 삼았다. 이 글 모음집은 총 75편의 글을 담았고 초등학교 저학년(1, 2, 3학년)과 고학년(4, 5, 6학년)의 글이 각각 나뉘어 실렸다.

GKL사회공헌재단과 함께하는 글쓰기로 마음을 키우는 숲놀이터 <글꽃숲>을 담당하는 녹색교육센터 권유정 활동가는 “글 모음집을 통해 아이들에게 스며든 자연스러움이 글을 보는 사람들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지길 바란다”고 글 모음집에 대한 기대감을 비췄다.

2007년 설립된 녹색교육센터는 미래세대가 자연과 가까이 지냄으로써 정서적 안정과 건강한 성장을 끌어낼 수 있도록 다양한 환경교육복지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녹색교육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녹색교육센터 개요

녹색교육센터는 녹색연합의 교육 전문 기구로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의 평화로운 공존을 위해 녹색교육을 통해 잠재된 생태 감수성을 높이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greenedu.or.kr

언론 연락처

녹색교육센터
권유정
02-6497-4855, 4856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