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문화예술계 맞춤형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 전문강사 보수과정 실시

2020-06-29 12:00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6월 29일 --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원장 나윤경)은 문화예술계 맞춤형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 전문강사 보수과정을 29일부터 30일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텔레그램 성 착취 사건 등과 맞물려 작업 환경이 디지털에 쉽게 노출되어 있는 문화예술계에서의 디지털 성폭력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교육 과정은 <디지털 성폭력 특화과정>으로 진행된다.

디지털 성폭력 특화과정은 디지털 성폭력 이슈 관련 주요 쟁점을 이해하고 이를 분석·적용하여 시의성 있는 예방교육 강의안을 구성할 수 있도록 편성되었다. 특히 디지털 성폭력은 사전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고려하여 문화예술계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인식·성인지 감수성을 높이고 창작 환경·창작물에 반영될 수 있도록 초점을 맞췄다.

세부 과정은 △디지털 성폭력과 대중문화 △텔레그램 등 디지털 성폭력의 지형 변화와 예방교육 △디지털 성폭력의 실태와 지원 △디지털 성폭력 예방교육 강의 전략에 관한 교육으로 구성되었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예술인복지재단(대표 정희섭)은 2018년부터 문화예술계 맞춤형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 전문강사 양성과정*을 함께 진행함으로써 총 36명의 전문강사를 위촉한 바 있다.

*2016년 소셜 미디어 등을 통해 공론화된 문화예술계 내 성희롱·성폭력 문제에 대한 대책 방안으로서 ‘예술계 특수성을 반영한 교육’을 위해 추진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 전문강사는 2019년도 3월부터 2020년도 6월까지 예술고등학교·예술대학의 예비 예술인 그리고 현장에서 예술활동 중인 예술인들을 대상으로 총 58회(총 3228명)에 걸친 강의를 진행했으며 올해 하반기에도 교육 수용기관의 신청을 받아 현장 교육을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디지털 성범죄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성범죄 특성에 대한 이해와 교육이 반드시 필요하며 이 과정을 통해 디지털 성범죄로부터 안전한 문화예술계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개요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양성평등기본법 제46조에 설립 근거를 두고 있으며 양성평등 교육과 진흥의 국가적 책무를 수행하기 위해 2003년 설립된 여성가족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일상 속 성평등’을 위한 공무원 교육 및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전문강사 양성 그리고 대국민 의식 문화 확산 사업에 힘쓰고 있다. 또한 국내외 유관기관과의 지속적이고 다양한 교류를 통해 양성평등 교육의 허브 기관으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igepe.or.kr

언론 연락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경영본부 기획조정부
이영찬 선임
02-3156-6032
이메일 보내기

추가 문의
전문강사양성부
김수연
02-3156-6168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