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PG ‘고려: 모험의 전당’, 드디어 한국에 상륙

프랑스 작가가 쓴 한국 신화 세계 TRPG 영문판, 해외 TRPG 팬들에게 큰 화제
2020년 8월 25일까지 ‘텀블벅’에서 국문판 사전판매 크라우드 펀딩 진행

2020-07-13 11:00
  • TRPG ‘고려: 모험의 전당’

    TRPG ‘고려: 모험의 전당’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7월 13일 -- 1인 프로덕션 회사인 AJP 프로덕션(대표 및 작가 올리안 레네)이 첫 번째 TRPG 작품인 ‘고려: 모험의 전당(The Kyoro Hall of Adventures)’의 한국어 판매를 위해 2020년 8월 25일까지 펀딩을 진행한다.

펀딩은 다양한 게임 프로젝트를 성공시킨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텀블벅’에서 ‘[고려: 모험의 전당] 한국어판 최초 발매’라는 제목으로 진행된다.

TRPG는 테이블을 놓고 서로 대화하며 즐기는 유서가 깊고 마니아층이 탄탄한 게임 장르다. 이 TRPG에 한국 신화 세계를 입힌 작품이 바로 ‘고려:모험의전당’이다.

‘고려: 모험의 전당’ 스토리는 고려, 신라, 백제 시대라는 한국 세계관을 바탕으로 하고 있지만 제작자는 예상 밖으로 프랑스 국적의 작가이며 그가 재해석한 한국 신화 세계관을 지닌 TRPG 캠페인 북은 영문판으로 출간됐다. 이 독특한 설정과 세계관으로 이 책은 해외 TRPG 팬들에게 큰 화제가 됐으며 영문판은 2019년 미국의 대표적인 크라우드 펀딩 기업 ‘킥스타터’에서 목표 달성 금액의 2배 이상인 약 7000만원 펀딩에 성공했다. 또한 TRPG 팬들에겐 익숙한 플레이어즈 핸드북 5판과 호환되는 것이 큰 특징이다.

‘고려: 모험의 전당’은 조선 이전의 시대를 배경으로 하며 무당국, 해남국, 대왕국 등 한국을 배경으로 한 가상의 대륙에서 그 모험의 장이 펼쳐진다. 우리에겐 익숙한 달걀귀신, 구미호, 이무기 등 몬스터가 등장하며 작두를 타는 무당이 새로운 클래스로 추가됐다. 고을의 수령을 암살하거나 주당귀신을 퇴치하는 흥미로운 퀘스트에 참여해 경험치를 쌓을 수 있다. 미추홀, 세종시, 곰나루 등 지역마다 특징이 두드러지며 지역별 특산물과 맛집을 탐험하는 것 또한 빼놓을 수 없는 재미이다.

해외에서는 이미 플레이어들에게 신선하고 재밌다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으며 한국에서도 팬들 사이에서 빠르게 입소문을 타고 있다. 펀딩을 시작한 지 불과 일주일 만에 1000만원 달성에 성공했으며 100% 달성 이후 바로 한국어 번역이 진행될 예정이다.

작가 올리안 레네(Aurélien Lainé)는 항상 한국문화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많았으며 오랜 TRPG 플레이어이자 던전마스터로서 ‘고려: 모험의 전당’을 3년 넘게 제작했다. 올리안 작가는 “한국에 출간하는 것이 오랜 바람이었는데 이렇게 시작하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히며 “한국 유저들의 반응이 궁금하고 하루빨리 한국 플레이어들과 TRPG를 하게 될 날을 손꼽아 기다린다”고 덧붙였다.

‘고려: 모험의 전당’의 후원 패키지는 E-book, 일반판, 특별판, 지도 포스터 4종, 옥주사위 세트로 구성돼 원하는 선물 구성을 선택할 수 있다. 보다 더 자세한 내용은 텀블벅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텀블벅 페이지: http://tumblbug.com/hallofadventures

언론 연락처

에이제이피 프로덕션
홍보팀
김성이
0507-1342-5415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