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업지역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

17일부터 서울시민 누구나 사용 가능… 전 인구 80%가 대상 지역 포함
알뜰카드로 CGV 결제하면 2000원 할인 등 이용 혜택도 확대

2020-07-16 14:13

세종--(뉴스와이어) 2020년 07월 16일 -- 지금까지 서울시 일부 주민들만 사용할 수 있었던 광역알뜰교통카드를 앞으로 서울시민이라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최기주, 이하 대광위)는 대중교통 활성화와 교통비 절감을 위해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광역알뜰교통카드(이하 알뜰카드) 사업대상 지역이 17일부터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된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서울시는 알뜰카드 사업에 자치구 단위로 참여해 5개 구(종로, 중구, 구로, 서초, 강남) 주민들만 알뜰카드를 사용할 수 있었다.

이번에 서울시가 시 차원에서 사업에 참여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서울시민 누구나 알뜰카드를 사용해 대중교통비 절감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됐다.

그동안 서울시 내 미참여 지역에 거주하는 시민들의 알뜰카드 사업 확대 요청이 많아 대광위와 사업 운영기관인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서울시의 사업 참여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

이에 관계기관들이 알뜰카드 정책과 시의 그린 모빌리티 정책이 ‘보행·자전거 이용 활성화’라는 같은 취지의 정책이라는 인식을 공유함에 따라 서울시의 전격 사업 참여가 이뤄지게 됐다.

서울시 전 지역이 참여함에 따라 알뜰카드는 대중교통수송분담률이 높은 수도권(서울·경기·인천)과 광역시(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세종) 전 지역에서 가입할 수 있게 됐고 대상 지역은 128개 시·군·구(기존 108개)로 확대돼 전국 인구의 80%가 알뜰카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광역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 이용 시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에 비례해 마일리지를 지급(최대 20%)하고 더불어 카드사가 추가 할인(약 10%)을 제공해 대중교통비를 최대 30% 절감할 수 있는 교통카드이다.

20~30대(이용자의 82%) 젊은 층에 특히 인기가 높고 현재(7월 10일 기준) 총 8만여 명이 이용 중으로 이번 서울시 참여를 계기로 이용 인원이 더욱 증가해 조만간 1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희망자는 광역알뜰교통카드 누리집에서 카드를 신청·발급받아 사용할 수 있다. 카드 신청·발급은 사업대상 지역 주민(주민등록기준)만 가능하나 카드 사용 및 마일리지 적립은 지역과 상관없이 전국 어디서나 할 수 있다.

한편 대광위와 CJ-CGV는 업무협약을 체결해 CGV 영화관람권 구매 시 알뜰카드로 결제하면 2000원을 할인받을 수 있도록 6월부터 혜택을 확대했고 앞으로도 다른 민간기업과 홍보 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이용자 혜택을 넓혀 나갈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후불카드 발급이 어렵거나 실물카드 대신 모바일 결제를 희망하는 이용자들을 위해 스마트폰으로 알뜰카드를 사용할 수 있는 ‘제로페이형 모바일 광역알뜰교통카드’를 도입해 선택의 폭을 확대하고 이용편의를 증진시켜 나갈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장구중 광역교통요금과장은 “이번에 서울시가 알뜰카드 사업에 시 차원에서 참여하게 된 것은 수도권과 모든 광역시 등 대중교통 중심도시의 시민 모두가 알뜰카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보다 많은 지역의 주민들이 알뜰카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방 대도시 권역을 중심으로 신규지역 확대를 적극적으로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광역알뜰교통카드 누리집: http://alcard.kr

웹사이트: http://www.molit.go.kr

언론 연락처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광역교통요금과
유찬호 사무관
044-201-5082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