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울산시와 수소 전기 트램 실증사업 추진

출처: 현대로템 (코스피 064350)
2020-08-14 09:12
  • 왼쪽부터 송철호 울산시장과 이용배 현대로템 대표이사가 수소 전기 트램 실증사업응 위한 양해각서를 채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철호 울산시장과 이용배 현대로템 대표이사가 수소 전기 트램 실증사업응 위한 양해각서를 채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8월 14일 -- 현대로템이 13일 울산시청에서 송철호 울산시장과 이용배 현대로템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 전기 트램 실증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수소 전기 트램 실증사업은 기존 철로인 태화강역에서 울산항역까지 총 4.6km 구간의 울산항선에서 수소 전기 트램, 수소충전소, 차량기지 등을 설치하고 울산시가 계획 중인 울산 도시철도에 적용 가능한지 검토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현대로템과 울산시는 울산항선 노선을 대상으로 실증사업을 공동으로 제안하고 조기 시행이 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한다. 현대로템은 수소 전기 트램 제작 및 시운전, 궤도, 신호, 수소충전소 구축 등 트램 운영의 전체 시스템 분야를 담당하고 울산시는 실증노선의 확보와 수소충전소 설치를 위한 행정 사항 전반을 지원한다.

현대로템은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울산시에 수소 전기 트램과 수소충전소를 패키지화해 공급할 계획이다. 현대로템은 5월 산업통상자원부와 강원테크노파크에서 수소리포머 3대를 수주했으며 최근 의왕 연구소 부지에 수소리포머 공장 착공에 나서는 등 수소충전 설비공급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수소 전기 트램과 수소충전소를 함께 공급하면 열차와 충전소의 연계 운영 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미리 파악하고 보완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아울러 열차 운영 시스템을 더욱 안정화 시킬 수 있고 유지보수 인력도 최소화가 가능해 운영자의 편의성을 한층 높일 수 있다.

실증사업을 통해 수소 전기 트램과 수소충전소의 성능 검증이 완료되면 향후 국내는 물론 해외 트램 시장에도 본격적으로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로템은 2019년부터 현대자동차와 함께 수소 전기 트램을 개발 중에 있으며 2021년까지 성능시험 플랫폼 차량 제작을 완료할 계획이다. 현대로템의 수소 전기 트램은 저상형 구조로 제작돼 일반 승객은 물론 교통약자의 승하차가 편리하며 전차선이 불필요해 도시미관을 향상시키고 일반 트램·경전철 대비 공사비를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수소 전기 트램은 도심 공기정화에도 효과적이다. 수소 전기 트램 1편성을 1시간 동안 운행하면 약 800㎍(마이크로그램)의 미세먼지 정화가 가능하며 성인 107명이 1시간 동안 소비 가능한 107.6kg가량의 청정 공기도 생산할 수 있다.

현대로템은 수소 시범도시로 선정된 울산시와 협약을 통해 국내 수소 전기 트램의 상용화가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수소 사회 구현을 위해 고품질의 안전한 수소 전기 트램과 수소충전소가 구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언론 연락처

현대로템
대외협력팀
문성훈 책임매니저
031-8090-8095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