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카, 영국 Movolytics에 클라우드 기반 연료 분석 모듈 공급 계약 체결

영국 탄탈럼 특허기술 활용
향후 클라우드 기반 차량데이터 분석 서비스 확대 예정

출처: 아이카
2020-09-03 10:00

성남--(뉴스와이어) 2020년 09월 03일 -- 국내 커넥티드카 서비스 기업인 아이카(AiCAR)가 8월 24일 영국 차량 관제 전문기업 Movolytics와 클라우드 기반 연료 분석 프로그램 공급 계약을 체결하며 ‘글로벌 커넥티드카 선도 기업’이라는 목표에 한층 더 가까워졌다.

‘클라우드 기반 연료 분석 프로그램’은 차량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클라우드에서 수집, 분석해 공회전, 과속, 급가감속 등 연료가 불필요하게 낭비된 원인을 분석해 주는 프로그램이다. 이 기술은 차량의 운동 가속도가 감소하는 시점을 탐지하고 그 원인을 분석하는 것으로 아이카가 2019년 말에 확보한 영국 탄탈럼의 기술 및 특허를 기반으로 한다.

Movolytics(CEO, Chris Smith)는 영국 케임브리지에 위치한 차량 관제 서비스 회사로 현재 2만2000대 이상의 차량에 관제 서비스를 공급하고 있다. Movolytics는 이번 아이카와의 계약을 통해 그동안 고가 단말에서만 가능했던 연료 분석 기능을 클라우드 기반 분석 시스템을 이용, 원가를 절감할 수 있게 됐으며 추후 아이카와 함께 다양한 클라우드 기반 차량 데이터 분석 기술 개발도 함께할 계획이다.

Movolytics의 크리스 스미스(Chris Smith) CEO는 “이번 아이카의 계약을 통해 영국 내 경쟁사 대비 확실한 차별성을 확보하게 됐으며 좋은 기술을 보유한 아이카와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Movolytics는 특히 최근 아이카가 새로 출시한 비대면 차량관리 서비스 아이넷-S에도 큰 관심을 보이며 영국 시장 도입을 위한 준비도 시작했다.

조규진 아이카 대표는 “Movolytics는 뛰어난 기술과 솔루션으로 영국과 유럽 차량관리 서비스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는 회사로 Eco-driving 기능에 아이카 솔루션이 선택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성과이다. 이번 계약은 그동안 아이카가 공들여 왔던 영국 시장 진출의 첫걸음으로 향후 아이카가 준비하는 다양한 카셰어링 기반 서비스, 클라우드 기반 차량데이터 분석 서비스 등을 통해 영국 시장 진출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아이카는 Movolytics의 FMS 솔루션의 국내 도입도 준비 중이다.

한편 아이카는 최근 동문 파트너즈로부터 투자를 유치했으며 이번 투자를 통해 카셰어링, 모빌리티 플랫폼 등에 보다 공격적인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아이카 개요

아이카는 2016년 7월 글로벌 커넥티드카 시장 선도 기업인 영국 탄탈럼(TANTALUM)에 투자하며 설립한 국내 커넥티드카 서비스 전문 기업이다. 아이카는 영국의 커넥티드카 서비스 기업인 탄탈럼(Tantalum)과 투자 및 공동 연구 협약에 따라 PaaS 기반의 커넥티드카 플랫폼 및 차량용 단말기 기술을 보유하였다. 특히 아이카는 2019년에는 미래 모빌리티 사업을 위한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탄탈럼의 커넥티드카 카셰어링, 차량 관제, 데이터 분석 및 주유, 정비 등과 같은 연계 서비스 연동 플랫폼 등 모든 기술 및 특허, 소스코드 독점 사용권을 확보했다. 특허받은 모델 및 플랫폼 기술력과 풍성한 서비스 생태계 확장을 통해 미래 성장 사업인 커넥티드카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웹사이트: https://www.ai-car.co.kr/index

언론 연락처

아이카
사업기획
이효상 과장
070-7010-113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