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인권기념관, 29일부터 다시 철문 열린다

9월 29일부터 재개관, 추석 연휴 3일간(9월 30일~10월 2일)은 휴관, 코로나19 방역도 철저히
국가보안법 주제 전시 ‘말의 세계에 감금된 것들’도 18일까지 현장에서 볼 수 있어

2020-09-28 10:12
  • 민주인권기념관이 ‘말의 세계에 감금된 것들’을 전시 중이다

    민주인권기념관이 ‘말의 세계에 감금된 것들’을 전시 중이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9월 28일 -- 민주인권기념관(용산구 소재, 옛 남영동 대공분실)의 철제 대문이 다시 열린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휴관했던 민주인권기념관이 29일부터 재개관한다고 밝혔다.

2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실내 국공립시설 운영 허용 결정에 따라 민주인권기념관도 29일(화)부터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운영을 재개한다. 단, 추석 연휴 3일간(9월 30일~10월 2일)은 휴관이며 해설 관람은 10월 6일부터 들을 수 있다.

현재 민주인권기념관은 국가보안법을 주제로 한 전시 <말의 세계에 감금된 것들>을 운영 중이다. 휴관 기간 개막하게 돼 그동안 온라인 전시와 VR 등을 통해서만 내용을 선보였던 이번 전시 역시 기념관 재개관과 함께 현장에서 관람객을 맞을 수 있게 됐다.

지선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은 “오래 준비한 이번 전시를 그동안 직접 보여드릴 수 없어 아쉬웠다”며 “짧은 기간이 남았지만 방문하셔서 전시 내용도 보고 국가보안법에 대해서도 생각해보는 기회가 되면 좋겠다”고 재개관 소감을 말했다.

민주인권기념관 방문 및 해설 신청은 민주인권기념관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개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민주화운동 정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설립된 행정안전부 산하 공공기관으로서 옛 남영동 대공분실을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조성하고 있다.

민주인권기념관: http://www.dhrm.or.kr

웹사이트: http://www.kdemocracy.or.kr

언론 연락처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사업국
김규리
031-361-954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