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들의 유쾌한 반란, 연극 ‘오팔주점’ 14일부터 대학로에서 공연

2020-10-12 11:30
  • 연극 ‘오팔주점’ 포스터

    연극 ‘오팔주점’ 포스터

  • 오팔주점 출연진이 연극 연습을 하고 있다

    오팔주점 출연진이 연극 연습을 하고 있다

  • 오팔주점 출연진이 연극 연습을 하고 있다

    오팔주점 출연진이 연극 연습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0월 12일 -- 100세 시대 ‘인생 2막’을 새롭게 도전하려는 시니어들의 열정이 뜨겁다.

‘오팔(OPAL, Old People with Active Life) 세대’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킨 연극 ‘오팔주점(극본 및 감독 장기봉)’이 각색을 거쳐 새롭게 선보인다.

2018년 초연한 오팔주점은 당시 지상파 방송에서도 관심을 보이며 시니어들은 물론 일반 세대에서도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새롭게 앙코르 공연을 기획한 한국시니어스타협회(회장 김선)의 장기봉 감독은 “이번 연극은 시니어들이 중심이 되면서 아이들도 출연하는 등 세대 공감이 목표”라며 “극 안에 영상과 뮤지컬이 포함된 새로운 장르로 만들어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번 연극은 1958년 태어나 2019년 세상을 떠난 장백(본명 장병일) 화가의 지난 삶과 예술혼을 녹여내 베이비부머 세대의 대표 주자인 58년 개띠들이 일선에서 물러났지만 식지 않은 열정으로 못다 한 꿈을 이뤄나가는 이야기를 담을 예정이다.

연극 제작, 책임을 맡은 김선 회장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많은 국민이 느낀 피로감을 유쾌하게 털어낼 수 있는 연극”이라며 “시니어들의 우정, 사랑과 지난 시절 스승에 대한 존경심까지 포함해 온가족이 함께 웃으며 공감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연극에 참여하는 시니어 배우들을 모두 60세 이상으로 구성됐다. “시니어들도 할 수 있다”는 자긍심을 심어 주기 위해서다.

또한 공연장 로비에서 장백 화가의 작품 전시를 진행해 미술 관람과 연극 관람을 함께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연극에는 김선, 조현임, 태용성, 박노철, 박종범, 박태현, 임연비, 진보경, 유지은, 박서연, 김지인, 김학주 등이 출연하고 아역으로 임수빈, 서우승, 정가온, 정선우가 출연한다.

또 권태균 옛골토성 회장과 영화 ‘고교얄개’ 시리즈의 이승현 등이 특별 출연한다.

이번 공연은 10월 14일부터 18일까지 대학로 가나의집 열림 홀에서 개최된다. 스텝으로는 FD 강신일, 촬영 정재승, 섭외 강능규, 음향 및 조명 최종원, 연출 이경영, 총감독 장기봉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 또한 전원 시니어들이다. 옛골토성, 착한막걸리, 노트성형외과, 장백문화예술재단, 실버아이티비 등이 후원한다.

연극 관람 문의는 한국시니어스타협회로 하면 된다.

한국시니어스타협회 개요

한국시니어스타협회는 시니어 모델과 시니어 배우를 꿈꾸는 사람이 모인 곳이다. 현재 대한민국 인구의 5분의 1 가까이 차지하면서도 끼인 세대, 주목받지 못하는 세대, 그러나 열정이 넘치고 낭만을 아는 한류의 원조 부모 세대가 마음속 깊숙이 지니고만 있던 예능 본능을 일깨워 인생 2막을 새롭게 펼쳐 보려고 모였다.

언론 연락처

한국시니어스타협회
김선 회장
02-557-0737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