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카이로스’ 주역 배우들과 트위터블루룸 라이브 방송 예고 “K드라마 최초”

운명의 1분 ‘카이로스’, 첫방 전 트위터블루룸 라이브서 먼저 만난다
‘위너’ 강승윤, ‘카이로스’ 트위터블루룸 라이브 MC로 나선다
트위터, ‘카이로스’ 방영 기념 특별 이모지 론칭

2020-10-23 14:16
  • MBC드라마 공식 트위터 계정 트윗에 업로드된 ‘카이로스’ 주역 배우들과 함께하는 트위터블루룸 라이브 방송 예고

    MBC드라마 공식 트위터 계정 트윗에 업로드된 ‘카이로스’ 주역 배우들과 함께하는 트위터블루룸 라이브 방송 예고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0월 23일 -- 전 세계 KPOP 팬이 주목하는 트위터블루룸 라이브가 K무비에 이어 K드라마까지 품었다.

트위터코리아는 MBC 새 월화미니시리즈 ‘카이로스’의 첫 방송 2시간 전, 출연 배우인 신성록, 이세영, 안보현, 남규리, 강승윤과 글로벌 팬들이 소통할 수 있는 실시간 트위터블루룸 라이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카이로스’ 트위터블루룸 라이브에서는 KPOP 그룹 ‘위너(WINNER)’로 트위터블루룸 라이브 방송에 참여했던 강승윤이 스페셜 MC로 활약한다.

K드라마 분야에서는 ‘카이로스’가 최초로 참여하는 트위터블루룸 라이브는 그동안 KPOP, 영화, 문화, 정치, 사회, 등 여러 분야의 유명인사와 함께해왔다. 이번 트위터블루룸 라이브 방송은 ‘카이로스’ 첫 방송 2시간 20분 전인 26일 오후 7시에 진행되며 MBC 드라마 공식 트위터 계정(@mbcdrama_pre)과 트위터코리아 공식 계정(@TwitterKorea)에서 시청할 수 있다.

트위터에서는 ‘카이로스’의 첫 트위터블루룸 라이브를 위해 13일부터 해시태그 #카이로스 #ASK_KAIROS 등과 배우 이름을 사용한 트윗으로 질문 신청을 받았다. 운명을 바꿀 단 1분의 공조, 타임 크로싱 스릴러라는 새로운 소재로 안방을 공략할 ‘카이로스’의 트위터블루룸 라이브에서는 주역 배우 신성록, 이세영, 안보현, 남규리, 강승윤이 방송을 통해 트윗 질문을 선정하고 재치 있는 답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드라마 촬영 비하인드 에피소드와 배우들의 캐릭터 소개 등 다양한 현장 이야기도 전할 예정이다. 트윗을 통한 질문 외에도 트위터블루룸 라이브 시청자들은 실시간 대화창을 통해 배우들과 소통할 수 있다. 특히 트위터는 ‘카이로스’ 콘셉트를 활용한 특별 이모지도 론칭한다. 10월 26일 공개될 이모지는 해시태그 #카이로스, #KAIROS, #ASK_KAIROS 등을 포함한 트윗에 적용된다.

트위터 글로벌 KPOP & K콘텐츠 총괄 김연정 상무는 “트위터는 KPOP, K무비, K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의 대화가 실시간으로 오가는 대화형 플랫폼이며 K드라마 분야의 글로벌 진출 가능성도 무궁무진하다. 전 세계의 K-Drama 팬들은 방송을 보는 중이나 본 뒤 트위터를 통해 드라마에 관한 이야기를 활발하게 공유한다”며 “한국 드라마 최초로 트위터블루룸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는 ‘카이로스’도 방송 전부터 트위터에서 글로벌 팬들의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국 드라마가 하나의 문화 장르로서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에 확산될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이로스(극본 이수현 / 연출 박승우 / 제작 오에이치스토리, 블러썸스토리)’는 어린 딸이 유괴당해 절망에 빠진 한 달 뒤의 남자 김서진(신성록 분)과 실종된 엄마를 찾아야 하는 한 달 전의 여자 한애리(이세영 분)가 사랑하는 사람을 구하기 위해 ‘시간을 가로질러’ 고군분투하는 타임 크로싱 스릴러 드라마다.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홍콩,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호주, 뉴질랜드, UAE,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쿠웨이트, 바레인, 오만, 요르단, 이집트, 대만, 미주, 일본 등 20여개국에 선판매되며 해외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다. 미주 지역에서는 MBC, SBS, KBS에 방영되는 드라마 및 다양한 콘텐츠를 미국, 캐나다, 멕시코, 브라질 등에 송출하는 프리미엄 방송 콘텐츠 플랫폼인 ‘KOCOWA’ 및 제휴 플랫폼을 통해 송출할 예정이다.

언론 연락처

트위터코리아 홍보대행
이룸
황석규 대리
070-4699-6676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