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퀘스트, ‘방통융합시대의 뉴 미디어 플랫폼, 국내외 OTT서비스 사업전략과 시장 전망’ 보고서 발간

2020-10-27 09:40
  • ‘방통융합시대의 뉴 미디어 플랫폼, 국내외 OTT서비스 사업전략과 시장 전망’ 표지

    ‘방통융합시대의 뉴 미디어 플랫폼, 국내외 OTT서비스 사업전략과 시장 전망’ 표지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0월 27일 -- 산업조사 전문기관인 이슈퀘스트가 시장 보고서(Market-Report) ‘방통융합시대의 뉴 미디어 플랫폼, 국내외 OTT서비스 사업전략과 시장 전망’을 발간했다.

콘텐츠 플랫폼의 변화가 인터넷 플랫폼을 기반으로 급속히 재편되고 있다. 넷플릭스(Netflix)와 유튜브(Youtube)는 대표적인 OTT(Over The Top) 서비스다.

OTT 서비스로 정보와 콘텐츠, 커뮤니케이션을 유통하는 플랫폼 사업 자체가 거대한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삼기 시작한 것이다. OTT 서비스는 가격과 편리성 측면뿐만 아니라 모바일 환경에서 가장 적합한 서비스로 평가받는다.

또한 코로나19로 비대면(Untact) 문화가 확산하면서 인터넷 기반의 미디어 콘텐츠 소비가 더욱 증가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보스턴컨설팅그룹은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 세계 OTT 시장 규모가 1100억달러로 지난해 대비(930억달러) 20% 정도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향후에도 코로나19가 이어질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이 나오면서 OTT 시장의 성장은 매우 커질 것으로 보았으며 2022년에는 1410억달러로 지난해 대비 30% 정도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러한 흐름으로 OTT 시장에 신규 진출하는 OTT 플랫폼이 두드러지고 있다. 특히 디즈니가 2019년 11월 출시한 OTT 플랫폼 ‘디즈니 플러스’는 출시 5개월 만에 가입자가 5000만명을 돌파했다. 또한 Apple의 Apple TV+가 2019년 11월, AT&T 워너미디어의 HBO Max가 2020년 5월, 미국 컴캐스트(Comcast)의 자회사인 NBC유니버설의 Peacock이 2020년 7월 출시됐다.

국내에서도 코로나19 사태로 OTT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2020년 OTT 시장 규모는 7801억원으로 지난해(6346억원) 대비 약 22%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SK텔레콤과 지상파 방송 3사의 연합 플랫폼 웨이브(Wavve)가 2019년 9월 공식 출범했으며 세계적인 미디어 회사 NBC유니버설(NBCU)과 ‘글로벌 미디어·콘텐츠 초(超) 협력체’를 결정, 글로벌 OTT 동맹을 맺었다. JTBC는 CJ ENM(티빙)을 기반으로 OTT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영화 콘텐츠를 중심으로 한 왓챠도 190억원 규모의 시리즈 D 투자를 유치하며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국내에 진출한 해외 플랫폼은 현재 넷플릭스, 유튜브, 틱톡 등이지만 2020년 말에 아마존 Prime Video 서비스가 국내에 정식 출시할 예정이며 2021년에는 Apple TV+와 디즈니 플러스도 국내에 진출할 계획을 하고 있어 국내 OTT 시장에 큰 지각 변동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이에 정부에서는 2020년 6월 ‘디지털 미디어 생태계 발전방안’을 발표하고 국내 디지털 미디어 산업이 세계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 단말과 한류 콘텐츠라는 경쟁력을 토대로 글로벌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규제 완화, 투자 확대 등을 담은 범부처 합동 전략을 마련했다.

이에 당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언택트 트렌드로 주목받는 OTT 서비스의 국내외 동향과 시장 전망, 주요기업 전략 등을 종합적으로 정리 분석해 이 보고서를 출간하게 됐다. 보고서는 국내외 방송시장과 미디어 트렌드, 특히 유료방송시장 및 방송·미디어산업 변역의 인프라 5G 시장 동향과 전망도 소개하고 있다. 이슈퀘스트 측은 모쪼록 해당 보고서가 방송 및 미디어 산업뿐만 아니라 관련 분야에 종사하는 분들의 업무에 미력하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보고서 상세 페이지: http://issuebook.co.kr/ebook/view.asp?mode=&gno=47

웹사이트: http://www.issuebook.co.kr

언론 연락처

이슈퀘스트
하헌중
02-714-000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