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P대한은퇴자협회, UN 세계 도시의 날 맞아 지역사회와 도시 가치 따져본다

노령사회와 전염병 대비해 노령친화적 사회로 탈바꿈해야

2020-10-29 13:16
  • KARP대한은퇴자협회가 번역 출판한 노령친화 도시 모델 가이드

    KARP대한은퇴자협회가 번역 출판한 노령친화 도시 모델 가이드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0월 29일 -- KARP대한은퇴자협회(대표 주명룡)가 UN이 정한 세계 도시의 날(World Cities Day)을 맞아 지역사회와 도시 가치를 따져보고 노령친화적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아래와 같이 입장을 밝혔다.

10월 31일은 UN이 정한 세계 도시의 날이다.

UN 창립 75주년을 기념해 UN DGC의 NGO집행위원회는 슬로바키아 대표부, 독일 대표부 공동 주최로 ‘더 좋은 도시, 더 좋은 삶, 지역사회와 도시 가치를 따져본다’ 토론회를 30일 뉴욕 UN 본부에서 개최한다. 토론회는 COVID-19 여파로 웨비나로 진행된다.

앤토니오 구테레스 UN사무총장은 “극심한 도시화로 전 세계인 55%가 도시에 거주하고 2050년에는 68% 인구가 도시에 살게 된다”며 “도시는 전염병의 근원이 되며 또한 퇴치의 선봉이다. 도시의 가치를 다시 살려 전염병으로부터 지역사회를 재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KARP대한은퇴자협회는 2010년 WHO와 업무협약을 맺고 ‘노령친화 도시 모델 가이드’를 번역 출판해 국내에 소개한 바 있다. 주명룡 KARP대표는 “노령친화 도시 모델 가이드(Global Age-friendly Cities:A Guide)는 세계 인류의 숙제인 ‘노령화’라는 난제에 인간이 모여 사는 도시를 어떻게 노령친화적으로 건설하고 유지할 것인가에 대한 WHO의 지침서다. 10년간 국내 도시들이 노령화에 관심을 가지고 노령친화적인 환경 조성에 나서는 모습을 보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도시는 범죄, 공해, 빈곤이 엉켜진 어두운 면과 창조, 에너지, 문화예술, 경제적 활동 등의 밝은 면이 동시에 보여지는 곳이다. 한국과 같이 노령화, 도시화가 급속도로 진행되는 사회에서 지역사회 내 노년층 삶에 대한 교통, 의료, 거주, 안전 등을 정비하는 노령친화적 정책에 대한 변화가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KARP대한은퇴자협회는 1996년 미국 뉴욕에서 설립됐으며 UN경제사회이사회NGO, UN DGC NGO로 2002년부터 서울로 본부를 옮겨 활동하고 있다. 주택연금제도 도입, 고용상 연령차별금지법 제정, 국민연금 개혁 및 노후소득 보장, YOU세대공감운동 등 노령사회 변화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독립 NGO로 정부 지원을 받지 않으며 전국에 506070+ 회원을 주축으로 두고 활동하고 있다. 또한 서울 광장동에 KARP 본부를 두고 노령화 전문정책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arpkr.org

언론 연락처

대한은퇴자협회
양경숙
02-456-7850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