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 한국 및 동아시아 지역 내 에너지 및 지속 가능성 서비스 운영 확대

싱가포르에 ESS서비스 위한 새로운 허브 개설하고 기업의 에너지 효율 및 지속 가능성 목표 달성 위한 컨설팅 서비스 확대
에코스트럭처 플랫폼 기반의 지속 가능한 솔루션으로의 에너지 및 자원 전환 개선

2020-11-16 10:37
  •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한국 및 동아시아 지역 내 에너지 및 지속 가능성 서비스 운영을 확대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한국 및 동아시아 지역 내 에너지 및 지속 가능성 서비스 운영을 확대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1월 16일 --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한국을 포함한 동아시아, 일본 지역(EAJ)의 에너지 및 지속 가능성 서비스(Energy & Sustainability Service) 운영 확대에 나선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너지 및 지속 가능성 서비스(이하 ESS)란 고객의 지속 가능성 목표 달성을 위한 컨설팅 서비스다. 각 기업의 에너지 효율 및 지속 가능성, 기후 프로그램 등에 대해 중장기적 관점에서 분석하고 목표 달성을 위한 솔루션과 프로그램 도입을 제안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싱가포르에 새로운 허브를 오픈하고 한국과 일본, 태국 등 동아시아 지역의 새로운 에너지 전환 정책을 지원하며 지속 가능한 에너지 솔루션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싱가포르 ESS 허브에는 에너지 및 지속 가능성 전문가로 구성된 전담팀을 구성해 한국, 싱가포르, 베트남, 말레이시아, 태국, 일본 내 컨설팅을 확대한다.

이는 최근 한국을 포함한 동아시아 지역의 재생 에너지, 마이크로 그리드 관련 수요 확대와 기업들의 지속 가능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더욱 주목받고 있다.

동아시아 및 일본 지역 총괄 토미 레옹(Tommy Leong)은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동아시아 및 일본 지역에서 ESS를 출시할 때가 되었다. 특히 싱가포르, 한국, 일본 등 지역 정부가 보여준 강력한 공약으로 컨설팅과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김경록 대표는 “코로나19 이후 산업의 디지털화가 더욱 가속되고 있다. 기업들은 미래의 불확실성을 극복하기 위해 디지털 기술의 도입의 필요성과 비즈니스의 근간에는 기후변화 등 지구와 환경을 지키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며 “전 세계의 수 천개의 기관과 협업하고 있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ESS를 통해 기업들이 핵심 역량, 지속 가능성 전략, 기후 목표 로드맵 등을 시행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슈나이더 일렉트릭 ESS와 관련된 상세 내용은 5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슈나이더 일렉트릭 이노베이션 서밋 코리아 2020’ 온-디멘드 서비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웹사이트: https://www.se.com/kr/ko/

언론 연락처

슈나이더 일렉트릭 홍보대행
더스프링컴퍼니
신지아 차장
070-5057-4227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