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게이트, 퓨처 모빌리티 캠퍼스 아일랜드와 스마트시티 허브 구축

FMCI와의 협업 통해 자율주행 차량 기술의 실제 도로환경 테스트 진행

출처: 씨게이트
2020-11-18 09:01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1월 18일 -- 씨게이트가 18일 퓨처 모빌리티 캠퍼스 아일랜드(Future Mobility Campus Ireland, 이후 FMCI)와 함께 스마트시티 허브 구축을 위한 협업을 발표했다.

FMCI는 대표 파트너사인 재규어 랜드로버(Jaguar Land Rover)와 함께 글로벌 기업들이 자율주행 차량과 커넥티드 인프라 기술을 협업해 개발할 수 있도록 실제 적용 사례 및 연구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씨게이트는 이 프로젝트에 40년 이상 축적한 데이터 저장 및 관리 전문성을 제공한다.

스마트시티 허브 시설은 12Km의 도로에 걸쳐 조성될 예정으로 프로젝트에 참가하는 전문가들은 각종 센서로부터 발생하는 데이터를 수집하거나 각종 도로 환경 및 교통 신호에 따라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상황을 시뮬레이션하고 새로운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전 구역에 걸쳐 초정밀 위치 시스템, 데이터 관리, 컨트롤 센터, 자율주행 프로토타입 차량 등을 갖출 예정이다.

이 외에도 스마트 교차로, 커넥티드 도로, 무인 주차와 전기차 충전소와 같은 시설뿐만 아니라 아일랜드 섀논 공항(Shanon airport)부터 섀논 삼각주(Shannon Estuary) 사이 450Km에 이르는 커넥티드 고속도로와 무인항공기(UAV)를 위한 통제된 하늘길에도 구축된다.

존 코미칸(John Cormican) 섀논 아일랜드 재규어 랜드로버(Shannon Ireland Jaguar Land Rover) 총괄은 “이번 FMCI와의 파트너십은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자율주행, 커넥티드, 전기화, 공유라는 기술을 전략적인 장소에서 시험할 수 있는 실제 시설을 제공한다”며 “최고 소프트웨어 회사와의 협력을 통해 미래 시스템을 보다 효율적으로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율주행 차량의 미래는 인공 지능 기술 발전에 달려 있다고 할 수 있지만 자율주행은 최첨단 인공지능에만 의존하지는 않는다. 자율주행 차량에 있는 센서는 매일 차량당 5TB에서 20TB라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생성한다. 이 데이터는 각 차량에 탑재된 인공지능 기술뿐만 아니라 향후 분석이 최대한 빠르게 이루어져야 하는 엣지 데이터 센터에서도 사용돼야 하기 때문에 효율적이고 지능적인 데이터 인프라를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

켄 클래피(Ken Claffey) 씨게이트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솔루션 부문 부사장 및 총책임자는 “자율주행 차량으로 생성된 방대한 데이터 흐름을 관리하고 조정하려면 데이터만큼 유동적이고, 지능적이며, 민첩한 솔루션이 필요하다”며 “FMCI 및 그 대표 파트너인 재규어 랜드로버와 협력해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 기술을 혁신할 수 있는 방안을 제공하게 되어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seagate.com

언론 연락처

씨게이트테크놀로지 홍보대행
커런트글로벌 코리아
김나희 차장
010-3506-5869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