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쿠, 2일 여수시에서 ‘투어 택시용 탄력 운임제’ 개시

뉴노멀 시대 새로운 여행법 제시

출처: 로이쿠
2020-12-02 10:20
  • 로이쿠 앱 화면

    로이쿠 앱 화면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2월 02일 -- 투어 택시 중개 앱 서비스를 운영하는 로이쿠(LOYQU, 대표 최고야)가 2일 여수시에서 투어 택시용 탄력 운임제를 개시한다.

국내 투어 택시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에 따라 시·도지사가 정하는 기준과 요율 범위 안에서만 운행할 수 있다. 이를 위반하면 면허 취소 또는 과태료 대상이 된다. 시·도지사가 시간 정액 운임을 정하지 않은 곳에서는 미터기를 끈 채로 운행하는 투어 택시를 운영할 수 없다.

투어 택시를 운영할 수 있는 지자체는 시·도지사가 고시한 가격(기준 운임)만큼만 운임을 받을 수 있다. 소비자를 위해 고시된 가격보다 저렴하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위법인 셈이다. 기준 운임은 기사 사이에서도 “운임이 저렴해 운행하면 손해다”와 “가격을 더욱 낮춰 소비자들이 많이 이용할 수 있게 해야 한다”라는 의견으로 나뉜다.

로이쿠는 이 문제를 정보통신기술(ICT) 규제 샌드박스로 해결했다. 기사의 외국어 실력, 서비스 역량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임을 정하는 투어 택시용 탄력 운임제에 대해 올 3월 실증 특례를 받은 것이다. 이에 지자체 협의를 마치고 2일부터 여수시를 대상으로 우선 적용한다.

탄력 운임제 도입은 소비자의 선택 폭이 넓혀준다. 기사 선택 과정에서 차량 상태, 후기, 가격 등을 비교할 수 있기 때문이다.

로이쿠는 과도한 요금 산정을 막기 위해 요금 상한을 설정했고, 가격 담합을 막기 위한 모니터링도 지속해서 실시할 계획이다.

로이쿠는 여수에서 투어 택시용 탄력 운임제를 안정적으로 운영한 이후 대상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상당한 성장이 예상되는 인바운드 시장에 대비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여행 시장이 소규모 자유 여행객 중심으로 개편되고 있는 상황에서 로이쿠가 뉴노멀 시대에 새로운 여행법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로이쿠 개요

로이쿠는 콘텐츠 기반의 여행자용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를 제공하는 국내 스타트업이다. 글로벌 플랫폼으로의 성장을 목표로 하며, 그 첫 단계로 국내 18개 도시의 투어 택시에 대한 시장 검증을 마친 상태다. 로이쿠는 33개국에 상표 등록을 마쳤으며, 11개국 언어를 지원한다.

웹사이트: https://loyqu.com

언론 연락처

로이쿠
유창훈 책임
02-3459-312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