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연구원, 코로나19로 인한 충남 서비스업 3분기 피해액 1조1225억원 추산

긴급재난지원금, 충남 소상공인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에 긍정적 효과도 나타나

2020-12-02 10:30

공주--(뉴스와이어) 2020년 12월 02일 -- 충남연구원(원장 윤황)은 2020년 2월부터 9월까지 8개월간 코로나19로 인한 충남 서비스업 피해액이 1조1225억원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주요 해당 서비스업 분야는 도소매업, 운수및창고업, 숙박및음식점업, 부동산업, 사업서비스업, 공공행정·국방및사회보장행정, 문화및기타서비스업 등 11개 부문에 걸쳐있으며 코로나19 사태 발생 전후 생산액 차이를 예측해 분석한 결과다.

충남연구원 이민정 경제산업연구실장과 김양중 연구위원은 통계청이 발표한 서비스업 생산지수 분석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2월 682.4억원(2.8%), 3월 2124.9억원(8.4%), 4월 2200.9억원(8.9%) 5월 1621.4억원(6.3%) 6월 949.7억원(3.6%) 7월 987.5억원(3.8%) 8월 1583.7억원(6.2%) 9월 1074.2억원(4.1%) 등의 도내 서비스업 생산감소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발생 직후 도내 소상공인·실직자를 대상으로 한 충남 긴급생활안정자금과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전국적으로 시행된 긴급재난지원금 등이 코로나19 피해를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었다”며 “광역지자체 중 가장 먼저 시행한 긴급생활안정자금 지급과 국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서비스업의 더 큰 충격을 막은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충남의 누적확진자수가 급격히 증가해 불안감이 최고조에 달했던 3월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됐던 4월의 사회적 분위기를 고려했을 때 4월의 피해상승폭을 최소화한 것과 5월~7월의 피해액이 연속적으로 감소한 것은 이러한 지원정책이 일정부분 소상공인의 버팀목과 주민의 소비로 연결됐다고 볼 수 있다.

연구진은 코로나19로 인한 구체적 피해액이 추정된 만큼, 이 자료가 향후 도의 서비스업 지원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내용과 관련한 문의는 충남연구원 이민정 경제산업실장, 김양중 연구위원에게 하면 된다.

충남연구원 개요

충남연구원은 1995년 6월 충청남도와 16개 시·군이 충남의 발전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동 출연해 설립한 종합정책연구기관이다(현재 15개 시·군). 이에 연구원은 충청남도 및 시군의 중장기 발전 및 지역경제 진흥, 지방행정과 관련된 정책 과제의 체계적인 연구와 개발 등에 대한 전문적·체계적인 조사분석, 연구활동을 통해 각종 정책을 개발·제시하고 있다. 현재 ‘행복한 미래를 여는 충남연구원’을 새로운 비전으로 삼고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www.cni.re.kr

언론 연락처

충남연구원
기획조정연구실
정봉희 홍보팀장
041-840-1123
이메일 보내기

관련 문의
이민정 경제산업실장
041-840-1172

김양중 연구위원
041-840-1163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