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시스, ‘사무환경이 문화를 만든다: Vol.2 오피스 일상을 바꾸다’ 도서 출간

“위드 코로나 시대, 오피스 존재 이유를 고민하다”
5년간 진행된 퍼시스 오피스 개선 프로젝트 경험과 노하우 담은 책
미래 오피스 환경에 대한 방향성·인사이트 제시

2020-12-03 09:08
  • 퍼시스가 출간한 사무환경이 문화를 만든다 Vol.2 오피스 일상을 바꾸다 도서 표지

    퍼시스가 출간한 사무환경이 문화를 만든다 Vol.2 오피스 일상을 바꾸다 도서 표지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2월 03일 -- 사무환경 전문 기업 퍼시스(대표 이종태, 배상돈)가 ‘사무환경이 문화를 만든다: Vol.2 오피스 일상을 바꾸다(이하 오피스 일상을 바꾸다)’를 출간하고 새로운 시대 달라진 오피스의 역할과 변화하는 사무환경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시했다.

‘오피스 일상을 바꾸다’는 퍼시스가 2017년 발간한 ‘사무환경이 문화를 만든다 Vol.1 사무환경 디자인의 시작’에 이은 두 번째 결과물이다. 이번 도서는 퍼시스가 5년간 △퍼시스 본사 로비 ‘생각의 정원’ △스마트워크센터 ‘광화문센터’ △통합연구소 ‘스튜디오원’ △본사 오피스 공간 등을 직접 리뉴얼하며 실험한 공간 전략을 통해 미래 오피스 모습을 제시한다. 나아가 코로나19로 달라진 오피스의 의미와 역할, 공간이 만들어낸 조직 문화와 직원들의 행동 변화 연구는 물론 오피스 존재 이유에 대한 해답을 퍼시스만의 노하우와 함께 담아냈다.

퍼시스의 공간 프로젝트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유연·소통·자율’ 세 가지로 요약된다. 이는 또한 앞으로의 오피스를 묘사하는 핵심 키워드이기도 하다. 코로나19로 원격근무가 확대되고 업무 공간이 오피스에서 집으로 확장되었지만 여전히 협업과 소통을 위한 오피스는 필요하며 개인 업무 공간 중심으로 짜인 기존의 오피스는 이제 유연한 구조로 바뀌어 개인 업무와 협업을 상황에 맞춰 지원해야 한다. 또한 직원들에게 다양한 공간 선택지를 제공해 자율적인 업무 환경으로 변화를 꾀해야 한다.

퍼시스는 좋은 사무환경이 기업의 문화를 만들고 기업의 문화가 변화와 혁신을 일으킨다는 철학을 바탕으로 변화하는 오피스에 대한 인사이트와 노하우를 나누고자 두 번째 도서를 출간했다며 미래의 사무환경 및 기업문화를 고민하는 기업 관계자에게 든든한 길잡이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사무환경이 문화를 만든다: vol.2 오피스 일상을 바꾸다’는 교보문고, 예스24 등 전국 주요 서점 및 온라인 판매처에서 구매할 수 있다.

한편 퍼시스는 1983년 창립 이후 조직과 공간, 환경에 관한 체계적인 연구와 이해를 바탕으로 독자적인 노하우를 구축하며 최적의 사무환경을 제안하고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 2017년부터 시작된 브랜드 캠페인 ‘사무환경이 문화를 만듭니다’를 통해 구성원의 업무 효율성 향상 및 기업 문화 구축을 위한 사무환경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2016년 업계 최초의 사무환경 전문 매거진 ‘오피스 위 러브 Office we love.’, 2017년 도서 ‘사무환경이 문화를 만든다’ 등 사무환경 관련 서적을 꾸준히 발간하며 오피스 트렌드 변화와 다양한 인사이트를 제시함과 동시에 사무환경을 기업의 핵심 경영 전략으로 소개하고, 실제 업무 공간에 적용하는 실용적 측면을 담아내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fursys.com

언론 연락처

퍼시스그룹 홍보대행
KPR
조혜인 AE
02-3406-226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