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레버, 마이크로소프트, 브룩스, 네스테, ITV 등 13개 기업이 추가로 기후 서약에 가입

아마존과 글로벌 옵티미즘이 파리 협약의 목표를 10년 일찍 달성하기 위해 공동 발족한 기후 서약에 총 31개 기업이 서명
아토스, 브룩스, 카나리 와프 그룹, 코카콜라 유러피안 파트너스, ERM, 그룹 SEB 프랑스, 하버 에어, ITV, 마이크로소프트, 네스테, 루비콘, 유니레버, 바우데 등 새로 서명한 기업들은 재생 에너지 활용, 지속 가능한 건물에 대한 투자, 공급망 동원 등 실질적이고, 영향력이 크고, 과학에 기반한 활동으로 기후 변화에 대응

2020-12-11 14:40

시애틀--(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 2020년 12월 11일 -- 아마존(Amazon, NASDAQ: AMZN)과 글로벌 옵티미즘(global Optimism)이 기후 서약에 13개 기업이 새로 서명했다고 9일 발표했다.

기후 서약은 파리 협약의 목표인 2050년보다 10년 빠른 2040년까지 탄소 순배출량을 0으로 낮춘다는 약속이다. 새로 서명한 13개 기업은 아토스(Atos), 브룩스(Brooks), 카나리 와프 그룹(Canary Wharf Group), 코카콜라 유러피안 파트너스(Coca-Cola European Partners), ERM, 그룹 SEB 프랑스(Groupe SEB France), 하버 에어(Harbour Air), ITV,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네스테(Neste), 루비콘(Rubicon), 유니레버(Unilever), 바우데(Vaude) 등이다.

기후 서약에 동의한 서명 기업들은 다음 내용에 동의한다.

· 정기적으로 온실가스 배출을 측정 및 보고한다.
· 효율 제고, 재생 에너지, 재료 감축 등 실질적인 사업 변화와 혁신으로 파리 협약에 의거한 탄소 제거 전략을 실시한다.
· 남은 배출물은 추가적이고, 계량 가능하고, 실질적이고, 영구적이고, 사회적으로 유익한 방식으로 상쇄해 2040년까지 연간 탄소 순배출량을 0으로 낮춘다.

제프 베조스(Jeff Bezos) 아마존 설립자 겸 CEO는 “지난해 아마존과 글로벌 옵티미즘은 파리 협정의 목표를 10년 일찍 달성하도록 기업들을 독려하고자 기후 서약을 공동 발족했다. 오늘 이와 관련된 흥미로운 소식을 발표한다. 유니레버와 마이크로소프트 등 13개의 기업이 추가로 기후 변화에 함께 맞서고 미래 세대를 위해 지구를 지키자는 이 서약에 참여하기로 했다”며 “현재 전 세계 31개의 기업이 기후 서약에 서명했으며, 우리는 함께 탄소 제로 경제 구축에 도움이 되는 기술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는 신호를 시장에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아토스

탄소 절감 조치를 취한 안전한 디지털 서비스 업계의 리더로서 아토스는 기술 혁신을 통해 탄소 중립 및 지속 가능한 경제를 향한 길을 마련하는 것을 사명으로 삼았다. 기업의 환경 발자국을 줄이고 기후 목표 달성을 돕기 위해 아토스는 전용 디지털 솔루션과 고도로 전문화된 기술을 활용해 시장에서 손꼽히는 포괄적 탄소 절감 접근법을 제공한다. 올해 아토스는 2035년까지 스코프(scope) 1, 2, 3 탄소 배출물의 순배출을 0으로 하겠다고 발표하며 업계 최고의 탄소 절감 기준을 설정하고 10년째 진행 중인 환경 프로그램에 박차를 가했다.

엘리 지라(Elie Girard) 아토스 CEO는 “우리의 고유한 역량을 활용해 긴급한 기후 변화 상황에 대처하고 다른 사람도 함께하도록 생태계를 시작하는 것이 신뢰받는 변혁 및 혁신 파트너로서 우리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브룩스

10년째 지속 가능성에 헌신해 온 고성능 러닝화 브랜드 브룩스는 기후 과학에 따라 스코프 1, 2, 3 탄소 배출물을 줄여서 2040년까지 순배출을 0으로 절감하겠다는 로드맵을 최근 채택했다.

짐 웨버(Jim Weber) 브룩스 CEO는 “우리는 글로벌 커뮤니티의 일부로서 살고, 일하고, 달린다. 이 행성은 우리가 사는 집이다. 전 세계 1억500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밖에서 달린다는 점에서 지구 환경을 잘 가꾸는 것은 우리에게 매우 중요하다”며 “우리가 새로운 장비를 만들고 글로벌 사업을 수행하는 동안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긍정적인 사회 변화를 이뤄내고, 우리가 더 잘할 수 있는 영역을 투명하게 공개하고자 한다. 우리가 기후 서약에 가입하는 첫 스포츠 의류 브랜드라는 것이 자랑스럽다. 이 파트너십은 우리의 야심 찬 목표를 달성하는 데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카나리 와프 그룹

런던에서 유럽 최대 도시 재생 프로젝트를 맡고 있는 카나리 와프 그룹(CWG)은 영국에서 손꼽히는 친환경 인증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1000만제곱피트에 달하는 지속 가능 인증 건물을 공급했다. 기후 서약의 일환으로 CWG는 순배출 제로 탄소 계획을 개시하며 2030년까지 탄소 순배출을 0으로 절감하기 위해 구체적인 에너지 효율 증가 및 배출물 절감 단계를 설정했다.

쇼비 칸(Shobi Khan) 카나리 와프 그룹 CEO는 “기후 변화에 맞서는 것은 우리 모두가 직면한 긴급한 문제이며, 여기서 부동산 업계의 역할이 막중하다. 카나리 와프는 2012년부터 100% 재생 가능 전기를 사용하고 있지만 앞으로도 할 일이 많다”며 “2030년까지 탄소 순배출 0를 달성할 것이며 향후 10년 동안 입주민 및 공급 업체와 협력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배출물을 줄이고, 전 세계의 전환을 지원할 것이다. 입주민 및 공급 업체와 함께 이를 실현하겠다. 기후 서약에 가입한 것은 이를 널리 공표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코카콜라 유러피안 파트너스

코카콜라 유러피안 파트너스(CCEP)는 과학 기반 타깃 이니셔티브(Science-Based Targets Initiative)와 1.5°C 계획에 따라 2040년까지 공급망 전체에서 순배출 0을 달성하고 2030년까지 온실가스 절대 배출량을 30% 절감할 방침이다. CCEP는 지난 2010년부터 RE100의 지원과 함께 100% 재생 전기로 전환하고, 냉장 음료 장비의 에너지 강도를 60% 줄이고, 자사 페트병에서 비재생 오일 기반 플라스틱의 사용을 3분의 1로 줄이면서 이미 전체 가치 사슬에서 배출물을 30.5% 절감했다.

데이미언 개멀(Damian Gammell) CCEP CEO는 “우리는 절대 온실가스 배출물을 전체 가치 사슬에서 절감함으로써 기후 변화 대처를 위한 전 세계적 활동에서 역할을 다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리는 가능한 영역에서 탄소 절감을 지속할 것이며 공급 업체도 2023년까지 자체의 과학 기반 목표를 설정하고 100% 재생 에너지를 사용하도록 독려할 것이다. 기후 서약에 동참해 2040년까지 순배출 0을 달성하겠다는 우리의 목표에 박차를 가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ERM

ERM은 전 세계 기업들과 협력해 치명적인 기후 위협과 기회를 포착하고 해결하도록 지원한다. 기후 과학, 정책, 경제에 대한 ERM의 심층적인 경험과 디지털 전문성은 고객이 저탄소 미래로 전환하는 복잡한 여정을 헤쳐나가는 데 필요한 도구와 인사이트를 제공한다. 또한 ERM은 더 나은 에너지 관리를 통해 자사의 발자국을 줄여야 한다는 책임도 뚜렷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재생 에너지로 전환하고 여행으로 인한 탄소 배출물을 상쇄할 신뢰도 높은 방법을 찾고 있다.

케린 제임스(Keryn James) ERM CEO는 “ERM의 지속 가능성은 미래 세대의 능력을 저해하지 않으면서 현 세대에 필요한 경제, 사회적 개발을 지원하는 것”이라며 “기후 관련 위험은 ERM의 재정 건전성, 평판, 인재를 유치 및 유지하는 능력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사업 문제다. 선도적인 글로벌 지속 가능성 자문 회사로서 우리의 목적은 세계를 선도하는 조직들과 함께 지속 가능한 미래를 구축하는 것이며, 기후 서약에 참여함으로써 우리 사업에서 탄소 중립을 달성하고자 하는 활동을 강화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그룹 SEB 프랑스

더 지속 가능한 행성을 만들어야 한다는 책임을 의식한 그룹 SEB 프랑스는 자사의 사업 활동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첫 환경 계획을 수립한 이래로 그룹 SEB 프랑스는 자사 산업 및 물류 거점에서 사용되는 에너지를 21% 줄였으며, 제품과 포장에서 재생 소재를 35% 사용한다는 목표를 초과 달성했고, 물류 관련 탄소 배출량을 절감한다는 목표 또한 판매 제품당 33% 절감으로 초과 달성했다.

리샤르 조아리스티(Richard Joaristi) 그룹 SEB 프랑스 총괄 관리자는 “우리의 핵심 목표는 혁신을 통해 사업 모델을 순환 경제에 가깝게 바꾸는 것이다. 앞으로도 기후 변화에 계속해서 맞서 싸울 것”이라며 “2040년까지 탄소 순배출 0을 향하는 우리의 여정에서 기후 서약과 함께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하버 에어

11년 연속 캐나다의 경영 우수 기업으로 선정된 하버 에어는 10년 이상 자사의 탄소 발자국을 계산 및 상쇄해 왔다. 이 지역 항공사는 2007년 세계 최초이자 유일한 탄소 중립 항공사가 됐다. 그 이후 하버 에어는 수상 비행기 연료 사용 및 기업 운영과 관련해 발생하는 배출물의 100%를 상쇄해 왔다. 2019년 12월 10일 하버 에어는 지속 가능성을 향한 헌신을 한층 더 높이며 세계 최초로 완전 전기 상용 항공기를 운항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e플레인(ePlane)은 현재 미 연방 항공국과 캐나다 항공국의 승인 및 인증을 받았다. 이는 최초의 완전 전기 민간 항공사가 되고자 하는 하버 에어의 목표에 필수적인 한 걸음이다.

그렉 맥두걸(Greg McDougall) 하버 에어 설립자 겸 CEO는 “지속 가능하고 책임감 있는 기업 시민이 되는 것은 단지 우리 조직의 가치일 뿐만 아니라 지역 사회에서 성공하는 데 필수적인 요소”라며 “세계 최초이자 유일한 탄소 중립 항공사로서 우리는 지속 가능성을 향하는 우리의 업계 리더십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기후 서약에 가입해 2040년까지 탄소 순배출 0 달성을 위해 아마존, 글로벌 옵티미즘 등 다른 조직 및 업계 지도자들을 지원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ITV

영국 TV 회사 ITV는 TV가 탄소 배출물 절감뿐 아니라 문화를 바꾸고 새로운 기준을 설정하는 데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믿는다. ITV는 2030년까지 사업, 제품, 출장에서 순배출 0을 달성할 방침이다. 순배출 0 달성을 위한 회사의 전략은 최신 기후 과학을 바탕으로 자사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0에 가깝도록 줄이는 것이다. ITV는 또한 절대 줄일 수 없는 배출물을 외부에서 인증받은 나무 심기 및 블루 카본(blue carbon) 상쇄 프로젝트를 통해 상쇄할 계획이다.

캐럴린 맥콜(Carolyn McCall) ITV CEO는 “기후 변화에 맞서는 것은 우리의 일생에서 매우 중요한 도전 과제 가운데 하나다. 기후 변화의 영향은 이미 발생하고 있으며 지금 당장 대응을 시작해야 한다”며 “필요한 변화를 달성하려면 기업, 정부, 시민 모두가 협력해야 하며 대담하게 행동해야 한다. 매달 5000만명의 시청자와 만나는 우리 ITV의 역할이 막중하다. 우리 회사의 배출물을 줄이는 것은 물론 문화를 바꾸고 새 기준을 만들어야 한다. ITV는 기후 서약에 가입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지난 1월 마이크로소프트는 2030년까지 탄소 음성을 달성하고 자사가 직접 또는 전기 소비로 배출하는 모든 탄소를 2050년까지 제거하겠다고 공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12년부터 탄소 중립을 유지했으며 지속 가능한 개발과 저탄소 기업 관행을 자사의 클라우드 기반 기술을 통해 전 세계에 전파하는 데 헌신해 왔다. 자사의 야심 찬 목표를 달성하고 협력사와 고객이 저마다의 기후 목표를 달성하도록 돕기 위해서는 협력이 필수이며, 이에 따라 마이크로소프트는 기후 서약에 가입했다.

루카스 조파(Lucas Joppa) 마이크로소프트 최고환경책임자는 “혼자만의 힘으로 기후 위기에 의미 있는 대응을 할 수 있는 기업이나 조직은 없다. 적극적인 대응과 혁신적인 기술, 업계와 경제 부문에 걸친 협력에 대한 강력한 의지가 필요하다”며 “기후 서약 공동체에 참여해 힘을 합침으로써 문제에 집단적으로 대응하고 배출물을 절감하면 순배출 0의 미래를 향해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스테

재생 및 순환 솔루션 분야의 글로벌 선도 업체인 네스테는 기후 서약에 가입하는 첫 주요 에너지 기업이다. 15년 전 네스테는 석유 기업에서 재생 제품 기업으로 전환을 택했다. 그 이후 네스테는 지속 가능성 리더십 분야의 선구자로 인정받아 왔다. 네스테는 다우존스 지속가능성 인덱스(Dow Jones Sustainability Indices)에 14년 연속 포함됐으며 코퍼레이트 나이츠(Corporate Knights)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지속 가능한 기업 글로벌 100(Global 100) 목록의 최상위 3대 기업에 3년 연속 올랐다. 네스테는 지속 가능한 여정을 계속하며 2개의 원대한 목표를 세웠다. 2030년까지 고객이 탄소 배출물을 최소 2000만톤 절감하고 2035년까지 탄소 중립 생산에 도달하게 하는 것이다. 이 목표는 우리 아이들을 위해 더 건강한 행성을 만들자는 네스테의 사명을 바탕으로 수행된다.

피터 배내커(Peter Vanacker) 네스테 사장 겸 CEO는 “기후 위기는 우리 시대에 굉장히 중요한 문제 가운데 하나”라며 “하나의 솔루션으로 해결될 일이 아니다. 모든 가능한 솔루션과 혁신적인 새 솔루션을 활용해야 한다. 이는 팀 플레이다. 기후 서약에 가입함으로써 우리는 지속 가능성을 향한 헌신을 강화하고 지식과 아이디어, 모범 관행을 공유할 공동체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 함께 이 중요한 임무를 수행해 나갈 것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루비콘

루비콘은 전 세계 기업 및 정부에 스마트 폐기물 처리 및 재활용 솔루션을 공급하는 소프트웨어 회사다. 기술을 사용해 환경 혁신을 촉진하는 루비콘은 기업이 자사와 지역 사회를 보다 친환경적이고 스마트한 환경으로 만들도록 지원한다. 폐기물을 매립하지 않는 순환 솔루션을 설계 및 구현함으로써 루비콘은 제휴사들이 온실가스 배출물을 줄이고 보다 지속 가능한 세상을 만들도록 돕는다. 루비콘의 사명은 제휴사들이 루비콘의 폐기물 처리 흐름에서 경제적 가치를 발견하고 자사의 지속 가능성 목표를 자신감 있게 실행하도록 도움으로써 폐기물을 없애는 것이다.

데이비드 레이첼슨(David Rachelson) 루비콘 최고지속가능성책임자는 “우리는 기후 변화가 세계에서 가장 시급한 문제라고 믿는다. 기후 서약에 참여하는 것은 우리 회사에 결정적인 순간이다. 기후 변화에 함께 맞서 싸우겠다는 선언이자 폐기물을 없애겠다는 우리 회사의 사명을 재차 공표한 것”이라며 “우리 팀은 매일 지치지 않고 고객과 함께 일하며 폐기물 축적을 줄이고 폐기물이 환경에 미치는 해로운 영향을 완화하고 있다. 이 서약에 우리 이름을 올리는 것은 모든 인류에게 더 깨끗하고, 건강하고, 안전한 행성을 만들겠다는 우리의 헌신을 재확인하는 것이다. 우리는 이 가장 시급한 글로벌 과제에서 기후 서약에 서명한 기업들과 함께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유니레버

유니레버는 2010년 유니레버 지속 가능성 생활 계획의 일환으로 자사의 가치 사슬 시작부터 끝까지 발생하는 모든 온실가스 발자국의 목표를 설정했다. 여기에는 가치 사슬 전반의 제품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발자국 반감, 2030년까지 영업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물 제거 등이 포함된다. 후자의 목표는 유엔 기후변화 콘퍼런스(COP 21)보다 앞선 2015년 개시된 새 전략에서 도입됐으며 2030년까지 100% 재생 에너지로의 전환, 2020년까지 내부적으로 100% 재생 가능 전력망 달성 등의 과제를 포함한다. 100% 재생 가능 전력망은 지난 1월 완성됐다. 지난 6월 유니레버는 조달부터 판매에 이르기까지 모든 제품의 순배출을 2039년까지 0으로 만들겠다고 공표했다.

리베카 마멋(Rebecca Marmot) 유니레버 최고지속가능성책임자는 “우리는 아마존 및 글로벌 옵티미즘과 함께 기후 서약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 “기후 변화에 대응하는 것은 굉장히 중요하다. 유니레버는 2039년까지 조달부터 판매에 이르는 모든 부문에서 순배출 0을 달성할 방침이며 우리 브랜드를 통해 기후 변화에 대처하는 데 10억유로를 투자하고 있다. 기후 서약 공동체의 다른 기업과 함께 우리 시대에 가장 시급한 문제에 대한 공동 행동의 목표를 높여갈 것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바우데

바우데는 파리 기후 협약에 따라 탄소 배출물을 절감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012년 이후 회사 본사는 기후 중립으로 인증받았다. 바우데는 이제 자사의 모든 제품을 탄소 중립 제조 방식으로 생산한다는 과학에 근거한 목표를 설정했다.

안체 폰 드비츠(Antje von Dewitz) 바우데 CEO는 “기후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려면 반드시 파리 협약에 따라 지구 온난화를 2도 이하로 제한해야 한다”며 “바우데는 이에 기여하기 위해 모든 제품의 제조를 기후 중립으로 생산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기후 서약에 참여하게 2040년까지 순배출 0을 목표로 하는 우리의 여정에 박차를 가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유엔 기후 변화 담당관 출신으로 글로벌 옵티미즘의 설립 이사인 크리스티아나 피게레스(Christiana Figueres)는 “파리 협약은 행동을 통해 기후 위기에 대처하기 위한 모든 국가와 모든 사람의 로드맵을 통합해 제시한다”며 “기후 서약에 참여함으로써 기업들은 단지 미래를 향한 헌신을 선언할 뿐만 아니라 일자리를 창출하고, 혁신을 가속하고, 자연 환경을 재생하고, 고객이 더 많은 지속 가능한 제품을 구매하도록 돕는 중요한 활동과 투자를 시작한 것”이라고 말했다.

기후 서약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www.theclimatepledge.com 에서 볼 수 있다.

아마존(Amazon) 개요

아마존은 경쟁업체에 대한 집중 대신 고객 최우선주의, 발명에 대한 열정, 운영의 우수성 추구, 장기적 관점의 사고라는 4대 원칙에 따라 운영되고 있다. 고객 평가, 원클릭 쇼핑, 맞춤형 제안, 프라임, 풀필먼트 바이 아마존(Prime Fulfillment by Amazon), AWS, 킨들 다이렉트 퍼블리싱(Kindle Direct Publishing), 킨들(Kindle), 파이어 태블릿(Fire Tablets), 파이어 TV(Fire TV), 아마존 에코(Amazon Echo), 알렉사(Alexa) 등이 아마존의 선구적인 상품과 서비스들이다.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www.amazon.com/about)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로벌 옵티미즘(Global Optimism) 개요

글로벌 옵티미즘은 변혁적인 부문별 변화에 참여하기 위해 존재한다. 배출 제로의 미래를 달성하는 것은 멀리 있는 문제가 아니다. 그것은 우리가 지금 본격 착수해야 하고 착수할 수 있는 과제이다. 모든 과학적 평가는 2050년까지 넷제로 배출 목표를 달성해 지구 온난화 온도를 1.5°C 이하로 유지하려면 2020~2030년 사이에 배출량을 절반으로 저감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기후 위기는 모든 사람이 모든 곳에서 자기 역할을 수행해야만 극복 가능하다. 글로벌 옵티미즘은 이처럼 어렵고 삶을 긍정하는 여정에 필요한 선택지에 투자할 의향이 있는 생각이 비슷한 모든 부문 사람들의 집단과 협조하고 있다.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https://globaloptimism.com) 참조.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201209005672/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웹사이트: http://www.amazon.com

이 보도자료의 영어판 보기

언론 연락처

아마존닷컴(Amazon.com, Inc.)
미디어 핫라인
Amazon-pr@amazon.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