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 콘돔, 국내 최초로 손가락에 끼우는 ‘핑거 콘돔’ 출시

뉴스 제공
인스팅터스
2020-12-16 08:50
서울--(뉴스와이어)--섹슈얼 헬스케어의 선두주자 이브 콘돔(EVE)이 콘돔과 러브젤, 생리컵, 위생팬티, 여성청결제에 이어 국내 최초로 핑거 콘돔(손가락 콘돔, 핑거돔)을 출시했다.

핑거 콘돔은 성생활을 할 때 손가락을 통해 접할 수 있는 유해 물질이나 손톱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상처 등을 방지하는 보조기구다.

지금까지 국내 핑거 콘돔 소비자들은 윤활제가 발라져 있지 않은 손가락 골무를 사용하거나 오랜 시간 배송을 기다려야 하는 해외 구매를 선택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런 시장의 흐름을 읽고 출시된 이브 핑거 콘돔은 국내 핑거링 애호가들의 편의성을 더욱 높여 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브 핑거 콘돔은 천연고무 라텍스로 제조됐다. 콘돔 브랜드에서 출시한 제품답게 품질 관리에 많은 신경을 썼다. 제조 단계에서부터 유해 화학물질을 넣지 않아 보다 위생적인 핑거링을 경험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특히 시중 판매되는 유사 제품의 2배에 달하는 200~300mg의 윤활제를 넣어 사용 중에도 촉촉함이 유지될 수 있도록 제조됐다는 점이 큰 장점이다.

또한 초박형 콘돔과 비슷한 수준의 0.045-0.049mm의 두께로 제조돼 사용 중 체온과 감촉을 풍부하게 느낄 수 있다. 위생적으로 보관할 수 있게 낱개 포장 방식을 시도했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이브콘돔 특유의 슬라이드 형태의 패키지 디자인을 적용한 점도 큰 장점이다.

올해 ‘건강’과 ‘위생’은 시장의 중요한 키워드로 등극했고 콘돔 시장 역시 그 영향을 받았다. 미국 시장조사기관인 그랜드뷰리서치에 따르면 세계 콘돔 시장 규모는 지난해 기준으로 약 79억달러(9조3300억원)을 기록했으며 성병, 에이즈, 피임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면서 2026년까지 연평균 8.5%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박진아 이브 콘돔 대표는 “다양한 방식의 성관계와 성적 취향이 사회에 대두되고 있는 만큼 성병 예방과 성적 만족감을 목적으로 한 제품도 그 추세에 맞게 다양해져야 한다”며 “이브 콘돔은 이번 핑거 콘돔 출시를 필두로 제품 라인업을 점차 확대해 뛰어난 자사의 제품력을 알리고, 향후 한국뿐만 아니라 동남아와 유럽, 미국 등에도 수출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브 핑거 콘돔의 가격은 1만900원이며, 해당 제품을 비롯한 다양한 성 건강 제품에 대한 내용은 아래의 이브 콘돔 공식 홈페이지 또는 온라인 스토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스팅터스 개요

인스팅터스는 2015년 창립된 법인으로, 건강하고 안전한 생식건강용품을 연구개발하는 소셜벤쳐이다. 섹슈얼 헬스케어 브랜드 EVE를 토대로 친환경 콘돔, biocompatible 러브젤, 유기농 외음부 세정제, 생리컵 등 생식기에 닿는 제품 전반을 아우르고 있다.

웹사이트: http://evecondoms.com

연락처

인스팅터스
김성구 PR 매니저
010-9877-1329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인스팅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