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평화연구원, ‘팬데믹’ 주제로 진행한 전문가 5인 인터뷰 공개

제롬 킴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 프랭크 라이스베르만 글로벌녹색성장기구 사무총장,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 등 참여
“백신 민족주의(Vaccine nationalism) 경계해야”

2020-12-29 15:30

서귀포--(뉴스와이어) 2020년 12월 29일 -- 제주평화연구원은 ‘코로나의 해’로 기억될 2020년 마지막 무렵 ‘팬데믹’을 주제로 각 분야 전문가들과 진행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인터뷰에는 제롬 킴 국제백신연구소(International Vaccine Institute, IVI) 사무총장, 프랭크 라이스베르만 글로벌녹색성장기구(Global Green Growth Institute, GGGI) 사무총장, 페데리코 파일라 주한 이탈리아 대사, 브렌단 하우 이화여대 교수,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 등 각 분야 전문가 5명이 참여했다.

먼저 페데리코 파일라 대사는 “개별 국가만의 노력만으로는 팬데믹 상황을 극복할 수 없다”며 국가 간 다자적 노력을 강조했다.

파일라 대사는 “백신의 생산, 운반 그리고 누가 백신을 먼저 맞을 것인가에 대한 결정들은 공동의 아젠다가 돼야 한다”며 “백신 확보가 어려운 국가를 돕고 많은 사람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국가들이 함께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간 안보 전문가인 브렌단 하우 교수는 “팬데믹이 우리 삶을 많이 바꿔놨지만, 특히 취약계층에게 더 큰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빈곤 증폭제(a poverty multiplier)’라고 표현하며 “세계에서 가장 취약한 사람들이 코로나로 직장까지 잃고 있다”고 꼬집었다.

제롬 킴 IVI 사무총장은 ‘백신 민족주의(Vaccine nationalism)’의 위험성을 지적하며 “백신의 공평한 분배 없이 선진국이 초기 백신을 독점한다면 사망자가 전 세계적으로 급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이러한 상황을 막고 백신이 공평히 분배될 수 있게 돕는 것이 국제기구의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프랭크 라이스베르만 GGGI 사무총장은 우리가 더 먼 미래를 보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인류의 관심이 코로나19에 집중돼 있지만, 이는 더 넓은 의미의 지속가능성 위기(sustainability crisis)의 일부임을 알아야 한다”며 “우리는 팬데믹 뿐 아니라 기후 변화와 대기 오염, 해양 오염 등의 문제에 귀 기울이고 녹색 성장을 향해 가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동물 행동학 권위자인 최재천 교수는 코로나를 대하는 우리의 태도를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교수는 “역사적으로 해충을 구제할 때 쓰던 용어는 ‘박멸해야 한다’, ‘퇴치해야 한다’, ‘사태를 종식해야 한다’였지만, 우리는 지금 해충이 전혀 없는 상태에서 농사를 짓고 있는 것이 아니”라며 “우리가 그동안 해충이나 병원체를 대하는 태도는 ‘군대 행동’에 비유할 수 있다. 그러나 사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경찰 행동’, 즉 질서를 유지하고 병원체를 어느 정도 다룰 수 있는 수준까지 안정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체 인터뷰 영상은 제주평화연구원 유튜브 채널(Jeju Peace Institute)에서 시청할 수 있다.

제주평화연구원 개요

제주평화연구원은 외교부와 제주특별자치도의 출연기금으로 설립된 비영리 전문 연구기관이다. 창의적 연구 활동 및 폭넓은 학술 교류 활동을 통해 한반도 및 동아시아 지역의 평화 정착과 협력 증진을 사명으로 삼고 있으며, 폭넓은 평화 교류 및 네트워크의 중심이 되고자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제주평화연구원 유튜브 채널: https://www.youtube.com/channel/UCPKepa2oFXqUREOZU...

웹사이트: http://jpi.or.kr

언론 연락처

제주평화연구원
김애리
064-735-6500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