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LIFEPLUS 운동하는 건강보험’ 출시

출처: 한화생명 (코스피 088350)
2021-03-02 14:21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3월 02일 -- 한화생명이 기존에 걷기에 국한됐던 건강증진 보험의 틀을 깼다. 단순한 걷기를 넘어서 다양한 액티비티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2세대 건강증진상품인 ‘LIFEPLUS 운동하는 건강보험’을 2일 출시했다.

LIFEPLUS 운동하는 건강보험의 가장 큰 특징은 단순히 걸음 수에 따라 혜택을 주는 기존 건강증진형 보험상품과 차별화를 둔 점이다.

가입 후 다음달부터 매월 한 달 동안 걷기·러닝·수영·등산·사이클 총 5가지 종목을 애플워치 또는 갤럭시워치로 측정하고 다양한 액티비티 활동량을 반영해 건강관리 활동 기준을 달성하면 다음달 보험료를 최대 25%까지 60개월까지 할인해준다(20년 납 기준).

특히 걷기 이외에 러닝·수영·등산·사이클 항목은 운동 거리를 기반으로 걸음 수로 환산해 반영한다. 따라서 고객들은 단순 걷기뿐만 아니라 내가 원하는 다양한 운동을 즐기며 건강관리를 하고 보험료도 할인받을 수 있다.

보험료 할인을 신청하기 위해서는 애플워치 또는 갤럭시워치로 측정된 운동량을 한화생명 ‘HELLO’ 앱에 인증한다. 이후 한 달 동안 건강관리기준을 달성하면 보험료 할인 메뉴가 활성화되고 활성화된 메뉴를 간단히 클릭하면 보험료 할인 신청이 완료되며 다음달부터 보험료가 할인된다.

LIFEPLUS 운동하는 건강보험은 최대 110만원까지 보험료를 할인받을 수 있다. 이는 건강증진형 보험상품으로 할인받을 수 있는 업계 평균인 10%를 크게 웃도는 수치로 고객들에게 더 큰 보험료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20년 납 기준).

이 상품은 15~70세까지 가입 가능하며 주계약으로 1종 허혈성심장질환 형, 2종 뇌혈관질환 형, 1종과 2종을 둘 다 보장해주는 3종 2대 질환 보장형으로 고객이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

특히 LIFEPLUS 운동하는 건강보험은 당뇨 및 통풍 진단 자금도 업계 최대인 300만원까지 진단 자금을 늘렸다. 또한 ‘Activity 보장 특약’을 통해 깁스, 인대파열, 골절 등 운동 활동으로 인한 상해까지 보장하며 예방부터 치료까지 전 단계를 관리할 수 있도록 구성한다.

월 납입보험료는 3종 2대 질환 형, 30세, 100세 만기, 20년 납 기준으로 남자 5만3680원, 여자 4만3520원이다. 60개월 동안 매월 보험료를 할인받는다면 남자는 총 80만5200원 여성은 65만2800원을 할인받을 수 있으며 뇌출혈, 급성 심근경색증 진단 시 납입이 면제된다.

LIFEPLUS 운동하는 건강보험 정식 출시와 함께 상담 예약 이벤트도 진행된다. 3월 한 달간 별도 이벤트 페이지에서 참여할 수 있다.

가입 상담 신청만 해도 스타벅스 기프티콘을 100% 증정하고 상담 예약 이벤트 내용을 카카오톡으로 지인에게 공유해 소문내기 이벤트에 참여하면 추첨을 통해 매일 30명에게 네이버페이 3000원을 지급한다.

또한 가입 상담 신청자가 보험에 가입하면 이마트 A Store에서 애플워치 구매 시 사용할 수 있는 2만원 바우처도 제공한다.

한화생명 Lifeplus Solution 신충호 상무는 “코로나 이후 변화된 MZ세대의 다양한 신체활동 니즈를 반영한 건강증진형 보험상품”이라며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시대에 발맞춰 헬스케어 기반의 통합적 솔루션을 제공하는 보험사로서 미래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벤트 페이지: http://www.lifeplushealth.co.kr

웹사이트: http://www.hanwhalife.com

언론 연락처

한화생명
홍보실
02-789-8071∙8074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