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SW 불법 이용자 노려 정보 유출과 PUP 설치 동시에 실행하는 악성코드 주의 당부

출처: 안랩 (코스닥 053800)
2021-03-08 16:15
  • 안랩이 공개한 프로그램 설치 화면

    안랩이 공개한 프로그램 설치 화면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3월 08일 -- 안랩(대표 강석균)이 개발 소프트웨어의 불법 설치파일로 사용자를 유도해 악성코드와 PUP 파일을 동시에 유포하는 사례를 발견해 사용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먼저 공격자는 불법 다운로드 사이트 등을 이용해 개발 소프트웨어의 크랙으로 위장한 악성 파일을 유포했다.

크랙(Crack)이란 무단복제·불법 다운로드 방지 등 기술이 적용된 상용 소프트웨어를 불법으로 사용하기 위해 보호 방식을 제거하는 프로그램 및 행위를 말한다.

사용자가 해당 파일을 내려받아 실행하면 프로그램 설치 창이 나타난다. 사용자가 ‘다운로드하고 저장’을 누르면 크랙 파일과 함께 악성코드와 ‘가비지 클리너(Garbage Cleaner)’라는 PUP 프로그램이 함께 설치된다. 설치 창 오른쪽 하단의 ‘고급설정’ 버튼을 누르면 타 프로그램 추가 설치 여부를 묻는 화면이 나오는데, 만약 사용자가 이 화면에서 ‘다운로드를 눌러 G-Cleaner 프로그램을 설치하는 데 동의한다(By clicking ‘Download’ I agree to the Legal Terms, Privacy Policy and consent to install G-Cleaner)’는 옵션을 해제하면 악성코드와 PUP은 설치되지 않는다.

PUP(Potentially Unwanted Program)이란 사용자가 잠재적으로 불편을 느낄 수 있는 기능을 가진 프로그램으로 사용자가 의도한 기능 이외의 비정상적 동작을 수행하는 프로그램 등을 포함한다.

설치된 정보 유출 악성코드는 감염 PC 내 사용자 계정정보를 탈취해 공격자에게 전송한다. 함께 설치된 ‘Garbage Cleaner’는 사용자 PC의 임시파일을 삭제하는 도구로 유료 라이선스 구매를 지속해서 유도한다.

현재 안랩 V3는 해당 악성코드를 진단하고 있다.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품 SW 및 콘텐츠 다운로드 △의심되는 웹사이트 방문 자제 △OS 및 인터넷 브라우저, 응용프로그램, 오피스 SW 등 프로그램 최신 버전 유지 및 보안 패치 적용 △백신 프로그램 최신버전 유지 및 주기적 검사 등의 기본 보안수칙을 지켜야 한다.

안랩 분석팀 송태현 주임 연구원은 “공격자는 효과적으로 악성코드를 유포하고 사용자의 의심을 피하고자 정상 프로그램을 함께 설치하는 교묘한 방법을 사용한다”며 “무료로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려다 불필요한 파일 설치는 물론 악성코드에 감염될 수 있기에 필요한 프로그램은 공식 경로를 이용해 다운로드받는 등 보안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ahnlab.com

언론 연락처

안랩
커뮤니케이션팀
김정인 사원
031-722-7567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